한국 양궁, 세계선수권 남녀 및 혼성전 금3 획득… 김우진·안산 3관왕 도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 남녀 양궁대표팀이 25일(한국시각) 미국에서 열린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단체전과 혼성전에 걸린 금메달 3개를 휩쓸었다. /사진=세계양궁연맹 공식 홈페이지
한국 남녀 양궁대표팀이 25일(한국시각) 미국에서 열린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단체전과 혼성전에 걸린 금메달 3개를 휩쓸었다. /사진=세계양궁연맹 공식 홈페이지
한국 양궁 대표팀이 세계선수권대회 리커브 남녀 단체전과 혼성전에 걸린 금메달 3개를 모두 따냈다. 김우진과 안산은 2관왕에 올랐다.

안산, 강채영, 장민희로 구성된 여자 대표팀은 25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사우스다코타주 양크턴에서 열린 2021 세계양궁선수권대회 리커브 여자 단체전 결승전에서 멕시코에 5-3으로 승리해 금메달을 획득했다.

1세트를 접전 끝에 53-54로 내준 여자 대표팀은 2세트를 55-54로 승리하며 균형을 맞췄고 3세트에서도 55-53으로 승리해 역전에 성공했다. 이어 4세트에서 한국은 멕시코와 56-56으로 비겨 세트 스코어 5-3으로 승리를 확정했다.

이어진 남자 단체전 결승전에서는 김우진, 오진혁, 김제덕이 미국에 6-0으로 승리하며 금메달을 차지했다. 단 1세트도 내주지 않고 완승하며 금메달을 획득했다.

남녀 랭킹라운드에서 각각 1위를 차지해 혼성 대표로 출전한 김우진과 안산은 러시아를 6-0으로 완파해 금메달을 차지했다. 이에 따라 김우진과 안산은 대회 2관왕에 올랐다.

이번 세계선수권대회에서 한국은 전 종목 석권을 노히고 있다. 오는 27일 진행되는 개인전 남자부에는 김우진과 김제덕이 8강에 올랐다. 여자부에는 안산과 장민희가 8강전에 진출해 금메달에 도전하고 있다.
 

차상엽
차상엽 torwart@mt.co.kr  | twitter facebook

많은 사람들이 공감할 수 있는 뉴스를 만들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3.13하락 15.9115:30 10/20
  • 코스닥 : 1001.62하락 3.7315:30 10/20
  • 원달러 : 1174.20하락 4.515:30 10/20
  • 두바이유 : 85.08상승 0.7515:30 10/20
  • 금 : 83.03하락 0.8615:30 10/20
  • [머니S포토] '2021국감' 권덕철 "일상회복 들어가도 마스크 벗어선 안돼"
  • [머니S포토] 2021 서울시 국감 인사 나누는 오세훈·장경태
  • [머니S포토] '2021국감' 이재명 "천공스님처럼 부동산경기 예측하면 좋았을텐데"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돈받은자=범인'
  • [머니S포토] '2021국감' 권덕철 "일상회복 들어가도 마스크 벗어선 안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