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슨·쇼플리 앞세운 미국, 라이더컵 첫날 유럽에 6-2 완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과 유럽 선수들이 25일(한국시각) 미국 위스콘신주 헤이븐의 휘슬링 스트레이츠(파72)에서 열린 제43회 라이더컵 첫번째 날 경기를 마친 후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로이터
미국과 유럽 선수들이 25일(한국시각) 미국 위스콘신주 헤이븐의 휘슬링 스트레이츠(파72)에서 열린 제43회 라이더컵 첫번째 날 경기를 마친 후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로이터
미국이 25일(한국시각) 미국 위스콘신주 헤이븐의 휘슬링 스트레이츠(파72)에서 열린 제43회 라이더컵 첫번째 날 경기에서 6-2로 승리했다. 세계 랭킹 2위 더스틴 존슨과 2020도쿄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잰더 쇼플리가 승리를 이끌었다.

이날 경기는 포섬 매치 4경기와 포볼 매치 4경기로 진행됐다. 포섬 매치는 공 하나를 두 선수가 번갈아 플레이하는 것이고 포볼 매치는 각자 공으로 경기해 더 좋은 성적을 채택하는 방식이다. 승리시 1점, 비기면 0.5점씩을 나눠 갖는 방식으로 열린다.

경기 초반은 유럽이 유리하게 진행했다. 세계랭킹 1위 욘 람과 세르히오 가르시아가 팀을 이룬 유럽은 저스틴 토마스-조던 스피스 조를 3홀 차로 제압했다. 하지만 유럽은 이후 상승세를 타지 못했다.

두 번째 포섬 매치에 출전한 존슨과 콜린 모리카와는 곧바로 3홀차 승리를 따냐며 균형을 맞췄다. 이어 브룩크 켑카-대니얼 버거 조와 패트릭 캔틀레이-쇼플리 조가 잇달아 승리를 따내며 포섬에서 3승 1패로 우위를 점했다.

기세가 오른 미국은 이어진 포볼 매치에서 유럽에 단 한 경기도 내주지 않고 승리했다. 존슨-쇼플리 조, 해리스 잉글리시-토니 피나우 조가 나란히 승리하며 격차를 벌렸다. 이후 두 경기에서 미국과 유럽은 나란히 무승부를 기록하며 승점 1점씩을 추가해 승리를 거뒀다.

존슨과 쇼플리는 이날 포섬과 포볼 매치에 모두 출전해 승리를 챙겨 미국의 승리를 이끌었다.
 

차상엽
차상엽 torwart@mt.co.kr  | twitter facebook

많은 사람들이 공감할 수 있는 뉴스를 만들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9.08상승 28.5418:03 10/26
  • 코스닥 : 1011.76상승 17.4518:03 10/26
  • 원달러 : 1167.60하락 0.818:03 10/26
  • 두바이유 : 85.17상승 0.5318:03 10/26
  • 금 : 84.37상승 1.818:03 10/26
  • [머니S포토] 윤석열 후보 '박정희 42주기 묘역 참배'
  • [머니S포토] 감사원장 인사청문특위, 인사하는 홍문표·박주민
  • [머니S포토] 2021 국회 운영위 국감, 유영민 靑 비서실장 출석
  • [머니S포토] 고승범 "부동산시장 과열…가계부채 위험 사전 대비해야"
  • [머니S포토] 윤석열 후보 '박정희 42주기 묘역 참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