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민 "여장 연습 중 배달 기사 만나…눈동자 못 잊는다"

'아는 형님' 25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배우 박정민이 영화 때문에 있었던 황당한 일을 공개했다.

25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임윤아 박정민이 출연했다.

이날 박정민은 '쓸 만한 배우'이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이유를 궁금해하는 이수근에게 강호동은 박정민이 '쓸 만한 인간'이라는 책을 냈다고 알려줬다. 이상민은 박정민이 작품마다 팔색조 변신을 하는 배우라며 감탄했다.

임윤아는 박정민의 작품 중 트랜스젠더 역을 맡았던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를 가장 인상적으로 봤다고 말했다. 박정민은 "그때 가발, 화장품을 사서 집에서 동영상을 보면서 화장을 해봤다. 그러고 있는데 초인종 소리가 들렸다. 주문한 치킨이 너무 빨리 온 거다. 그래서 문을 열어줬는데 그 배달 기사님의 눈동자를 잊을 수가 없다"고 말했다. 서장훈은 "나 저런 적 진짜 많아"라며 공감했다. 서장훈은 예능 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 때문에 매주 여장을 하기 때문. 서장훈은 "가발만 벗고 가다가 아무 생각 없이 그 얼굴로 편의점에 간 적이 있다. 다들 깜짝 놀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025.97하락 23.1111:43 10/27
  • 코스닥 : 1006.79하락 4.9711:43 10/27
  • 원달러 : 1168.30상승 0.711:43 10/27
  • 두바이유 : 85.65상승 0.4811:43 10/27
  • 금 : 83.94하락 0.4311:43 10/27
  • [머니S포토] 2021년도 국가인권위 국감 주재하는 '윤호중'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입장하는 투톱 송영길·윤호중
  • [머니S포토] 윤석열 후보 '박정희 42주기 묘역 참배'
  • [머니S포토] 감사원장 인사청문특위, 인사하는 홍문표·박주민
  • [머니S포토] 2021년도 국가인권위 국감 주재하는 '윤호중'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