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뭐하니', 오징어게임 패러디… 유재석→ 하하 몸개그에 시청자 폭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놀면 뭐하니?'가 몸 개그를 선보여 시청자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사진은 놀면 뭐하니?에 출연 중인 유재석. /사진=스타뉴스
'놀면 뭐하니?'가 몸 개그를 선보여 시청자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사진은 놀면 뭐하니?에 출연 중인 유재석. /사진=스타뉴스
'놀면 뭐하니?'가 본 게임인 '오징어 게임'보다 웃긴 몸 개그로 시청자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오징어 게임'을 위해 모인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멤버들은 상대 선수들을 만나기에 앞서 각자 닉네임을 공개했다. 정준하는 '머리굴젓', 유재석은 '뻐드렁니', 미주는 '수수깡깡', 하하는 '왕발이', 신봉선은 '소새끼'라는 닉네임으로 좌중을 폭소케 했다. 정준하는 뾰족한 선글라스로 비주얼부터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대결 상대가 공개됐다. 상대는 2020 도쿄 올림픽 럭비 국가대표인 한건규·정연식·장성민·장용흥·최성덕 선수였다. 이들은 공을 잡기 위해 선수를 들어올리는 기술인 라인아웃을 언급하면서 멤버들을 들어보겠다고 했다.

먼저 유재석 차례가 왔다. 유재석은 자신의 몸이 공중에 붕 뜨자 사시나무 떨듯 몸을 떨며 "무서워"라고 말했다. 장성민 선수는 "장어 잡은 줄 알았다"고 말해 유재석을 발끈하게 했다.

하하도 장어처럼 파닥거리는 모습을 보였고 정준하는 자신의 신곡인 '아 새우'를 부르며 높은 곳에 올랐다. 이어 미주 차례가 왔고 그는 똑바로 서지 못하고 90도로 배꼽인사를 하는 자세를 취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줬다.

신봉선 역시 비명을 지르며 엉덩이가 솟아 오른 채 앞으로 숙인 자세로 또 한 번 경기장을 초토화 시켰다. 신봉선은 "너무 무섭다"고 토로했다.

물공 헤딩 복불복에서 멤버들은 예상보다 더 딱딱한 공에 당황, 둔탁한 소리와 함께 쓰러지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어진 본 게임인 '오징어 게임'에서도 치열한 몸싸움과 함께 몸개그가 계속됐다. 장용흥 선수는 마지막으로 남은 유재석이 공격하자 그를 가볍게 들어 탈락시키는 모습으로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하하는 "난 못 보겠다"며 "뭐 이렇게까지 하냐"고 원망해 웃음을 안겼다. 유재석은 "상상도 못했다"고 반응했다.

마지막 경기에서는 유재석이 장성민 선수에 부딪혀 튕겨 날아가는 모습이 포착돼 모두에게 웃음을 줬다. 하하는 "뻐드렁니 괜찮아요?"라고 물었고 장성민 선수는 연신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하늘을 날아본 뒤 놀란 유재석은 "나 붕 떴던 거 알아? 나 순간 여기 우주인 줄 알았다"고 말했다. 결국 1대3으로 유재석 팀이 패했지만 몸개그로 본 게임의 재미를 더했다.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68.33상승 23.0618:03 12/03
  • 코스닥 : 998.47상승 21.0418:03 12/03
  • 원달러 : 1180.10상승 4.218:03 12/03
  • 두바이유 : 69.67상승 0.818:03 12/03
  • 금 : 69.13하락 218:03 12/03
  • [머니S포토] 인류난제해결을 위한 '혁신과학기술' 공모 협약식
  • [머니S포토] 민주당, 코로나19 대응 상황점검 당정간담회 개최
  • [머니S포토] 삼성경제연구소 방문한 이재명 대선 후보
  • [머니S포토] 금융위 고승범, 송년 출입기자 간담회 참석
  • [머니S포토] 인류난제해결을 위한 '혁신과학기술' 공모 협약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