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선물 환불 수수료 10%… 5년 동안 챙긴 금액 700억원 이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카카오가 '선물하기' 기프티콘의 환불수수료를 걷어 최근 5년 동안 700억원 이상을 챙겼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카카오가 '선물하기' 기프티콘의 환불수수료를 걷어 최근 5년 동안 700억원 이상을 챙겼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카카오가 '선물하기' 기프티콘의 환불수수료를 걷어 최근 5년 동안 700억원 이상을 챙겼다는 주장이 나왔다.

26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따르면 공정거래위원회에서 제출받은 '온라인 선물하기 서비스 시장규모 현황조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거래금액 2조5341억원을 기록한 카카오는 이 시장에서 84.5%를 차지한다,

카카오는 선물을 받은 사람이 환불을 선택하면 유효기간 90일 이후엔 구매 금액의 90%만 돌려받을 수 있도록 했다. 환불수수료로 10%를 뗀 것.

윤 의원에 따르면 카카오 선물하기의 최근 5년 동안 환급액은 7176억원이다. 환불수수료로 10%를 계산하면 대략 717억원을 얻었을 것으로 추산된다. 카카오는 이와 관련해 정확한 환급수익 자료는 제출하지 않았다.

공정위 표준약관은 환불을 요청할 수 있는 권리는 신유형상품권(기프티콘 등)의 '최종 소지자'가 가지도록 했다. 선물받은 사람이 환불권리를 가지는 것이다.

하지만 카카오는 유효기간 전에는 '구매자'가 100%, 만료 뒤엔 수신자가 90% 환불권을 갖는다고 약관에 명시했다.

윤 의원은 "서버운용비, 플랫폼 유지비 등을 고려해도 이미 결제된 상품금액의 10% 페널티는 과도하고 모바일 상품권은 지류상품권과 달리 별도 인쇄비가 들지 않는 점도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신유형상품권에 관한 공정위 표준약관 규정의 해석상 차이가 벌어지지 않게 규정설계 보완이 필요해보인다"며 "신유형상품권 최종소지자의 환불요청 기회를 보장하도록 제도를 시정하는 한편 거대 온라인플랫폼 기반 기업의 다중수수료 수취구조에 대한 논의와 소비자 재산권 보장 증진 노력이 병행해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3.13하락 15.9115:30 10/20
  • 코스닥 : 1001.62하락 3.7315:30 10/20
  • 원달러 : 1174.20하락 4.515:30 10/20
  • 두바이유 : 85.08상승 0.7515:30 10/20
  • 금 : 83.03하락 0.8615:30 10/20
  • [머니S포토] '2021국감' 권덕철 "일상회복 들어가도 마스크 벗어선 안돼"
  • [머니S포토] 2021 서울시 국감 인사 나누는 오세훈·장경태
  • [머니S포토] '2021국감' 이재명 "천공스님처럼 부동산경기 예측하면 좋았을텐데"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돈받은자=범인'
  • [머니S포토] '2021국감' 권덕철 "일상회복 들어가도 마스크 벗어선 안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