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문재인 정부 가장 아쉬운 정책은 '부동산'… 죄송해 드릴 말씀 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청와대가 문재인 정부 임기 말 가장 아쉬운 점에 대해 '부동산 정책'을 언급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청와대가 문재인 정부 임기 말 가장 아쉬운 점에 대해 '부동산 정책'을 언급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청와대가 문재인 정부 임기 말 가장 아쉬운 점으로 '부동산 정책'을 언급하며 "너무 죄송하고 드릴 말씀이 없다"고 고개 숙였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26일 오전 방송된 MBN '정운갑의 집중분석'과 인터뷰에서 "다음 정부가 이런 일이 없도록 최선을 다해 어떤 토대를 마련하는 것이 저희가 해야 될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수석은 임기 내 남북정상회담 가능성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박 수석은 "충분히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며 "대화의 테이블을 만드는 서로의 결단이 필요한데 지금은 그런 결단들을 향해 한 걸음 한 걸음 가고 있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박 수석은 '곁에서 지켜본 문재인 대통령을 한마디로 표현한다면 어떠냐'는 질문에 "진정성"이라고 답하며 "임기 말 40% 지지율을 유지하는 대통령은 이례적인데 부동산에 호되게 혼이 나면서도 왜 이렇게 지지를 받느냐 하면 결과적으로 문 대통령이 민생을 염두에 두고 열심히 일하는 진정성을 국민께서 알아봐 주시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박 수석은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충남지사 출마설에 대해 "그런 꿈을 가져본 적이 없다"며 "지금은 오로지 대통령을 모시고 어떻게 방역과 백신, 민생을 잘하느냐가 저를 비롯한 청와대의 관심사"라고 일축했다.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3.13하락 15.9118:03 10/20
  • 코스닥 : 1001.62하락 3.7318:03 10/20
  • 원달러 : 1174.20하락 4.518:03 10/20
  • 두바이유 : 85.08상승 0.7518:03 10/20
  • 금 : 83.03하락 0.8618:03 10/20
  • [머니S포토] 코로나19 확산 속 민주노총 기습 집회
  • [머니S포토] '2021국감' 권덕철 "일상회복 들어가도 마스크 벗어선 안돼"
  • [머니S포토] 2021 서울시 국감 인사 나누는 오세훈·장경태
  • [머니S포토] '2021국감' 이재명 "천공스님처럼 부동산경기 예측하면 좋았을텐데"
  • [머니S포토] 코로나19 확산 속 민주노총 기습 집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