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갯마을 차차차' 신민아♥김선호 키스…"좋아해, 이제 어쩔 수 없어"(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tvN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tvN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신민아와 김선호가 키스를 하며 서로의 마음을 확인했다.

26일 오후 9시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갯마을 차차차'(극본 신하은/연출 유제원)에서는 윤혜진(신민아 분)과 홍두식(김선호 분)이 마음을 확인하며 키스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괴한은 윤혜진의 집에 들어가 칼을 들고 위협했다. 마침 윤혜진의 집을 찾은 홍두식(홍반장)은 괴한과 맞붙었고, 그 과정에서 홍두식은 팔에 칼을 맞았으나 가까스로 괴한을 제압했다. 병원에 간 윤혜진은 "그렇게 칼을 들고 덤비는데 그러는 게 어딨냐"며 울었고, 홍두식은 "너 다칠까 봐 그랬다"고 했다. 뒤늦게 달려온 지성현(이상이 분)은 윤혜진과 홍두식의 모습을 보고 안부를 묻고는 얼른 자리를 떴다.

홍두식은 윤혜진과 집으로 돌아가다가 "집이 위험하지 않겠냐"며 자신의 집으로 초대했다. 이어 차를 마시던 홍두식은 옛날 얘기를 하며 "축구 때문에 할아버지가 돌아가셨다, 심장마비였다, 너무 늦게 발견했다"며 "내가 월드컵 응원한다고 밖에 놀러가지만 않았어도"라고 털어놨다. 이에 윤혜진은 "그런 건 우리가 어찌할 수 있는 영역이 아니다"라며 "홍반장 잘못이 아니다"라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홍반장 자기 얘기 하는 건 처음이다"라고 했고, 홍두식은 "이런 얘기 한 거 두 번째"라고 했다. 윤혜진이 이를 곱씹자, "내가 눈치가 없었다"며 음식을 해왔다.

이후 윤혜진은 "집에 또 누군가 들어오면 어떡하냐"고 걱정하며 잠에 들지 못했다. 결국 홍두식을 붙잡고 거실로 향하자고 했고, 홍두식은 시를 읽어주며 5초 안에 잠들게 해주겠다고 말했다. 윤혜진은 잠에 들며 "첫 번째로 말한 사람 누구냐"고 물었고, 홍두식은 "있다, 어떤 사람"이라며 "아주 따듯했던 사람"이라고 답하며 웃었다.

다음 날 윤혜진의 집에 들이닥친 괴한과 유초희를 납치하려던 사람이 같은 사람임이 알려졌다. 공진 사람들은 윤혜진을 보고 청심환과 꿀물을 주며 안부를 물으며 "그런데 어제 어쩌다가 홍반장이 윤혜진의 집을 찾아서 구해준거냐"고 말했다. 표미선(공민정 분)은 급하게 달려와 "왜 얘길 안 했냐"며 부둥켜 안고 울었다. 이후 윤혜진은 최은철(강형석 분)과 어떻게 같이 왔냐고 물었고, 표미선은 최은철이 서울에 데려다줬다고 말하며 "내가 원래 얼굴 보고 좋아한 건데이제 어떡하냐 진짜 좋아한다"고 했다.

최은철은 표미선에게 "커피 한 잔 하자"고 제안했다. 이어 카페에 앉은 표미선은 먼저 "어제 일 다시 한 번 고맙다고 얘기하고 싶었다"라며 "은철씨가 인스턴트 얘기하실 때 굉장히 억울했는데 맞았다, 처음엔 진짜 그랬는데 점점 마음이 우러나오더라, 48시간 우러나온 마음이 나올까 봐 그건 저답지 않은 거라 이 마음 잘 정리하려고 마음 먹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은철씨 멀어지도록 노력하겠다"며 "그저 편하게, 시민 1로만 대해달라"고 말하고 자리를 떴다.

윤혜진은 일을 마치고 오다가 전을 사서 홍두식 집을 찾아 "오늘 할아버지 제사라며, 오다가 사왔다"고 했다. 그러다 마을 사람들이 다같이 와 각자 직접 한 음식을 들고와 당황한 윤혜진은 이후 홍두식과 함께 제사를 준비했다. 이어 게를 까기 귀찮다는 홍두식을 위해 윤혜진은 직접 게를 까서 주며 "이런 건 애정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가, "오늘은 불가항력적이라, 구하려다 다친 사람에게 주는 것"이라고 당황하며 급히 나섰다.

지성현은 고민 끝에 윤혜진을 찾아갔다. 이어 지성현은 한참 고민하다 윤혜진에게 "살면서 후회하는 거 딱 하나가 있는데, 그게 사실은 너한테 고백 못한 것"이라며 "14년 전에 고백 못한 거 두고두고 후회했다, 그러다 공진에서 다시 만났고 오래 고민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내 감정이 과거의 애틋한 마음인지 아니면 현재 떨림인지 그리고서 내가 내린 결론은 내가 너를 좋아해"라며 "예전에 내가 너를 좋아했던 만큼, 그때보다 더 많이 너를 좋아해 혜진아"라고 고백, "이번엔 후회하기 싫었다"고 덧붙였다. 윤혜진은 대답을 하지 않았다.

표미선은 집에 온 윤혜선에게 "지성현에게 고백이라도 받았냐"라고 했고, 윤혜선은 "그게 좀 복잡하다"고 했다. 또 표미선은 마음을 정리했다고 말한 뒤, "우리 여기 있어 봤자 기분도 심란한데 서울에 놀러갔다 오자"며 서울 여행을 떠났다. 윤혜진은 쇼핑을 하다 남자 옷을 보며 "잘 어울리겠다"고 했고, 표미선은 이 모습을 유심히 쳐다봤다.

김감리(김영옥 분)는 홍두식이 칼을 맞은 부위를 치며 "아프냐"며 "두식이 치과 선생님에게 마음이 있지 않냐"고 짚었다. 이에 홍두식은 부인했지만 김감리는 "나이가 80인데 이제는 한길 사람 속도 뻔히 보인다, 마음이 만산인데 고집부리냐"며 "인생 살아보면 짧으니 쓸데없는 생각 하지 말고 네 스스로에게 솔직해라"고 조언했다.

표미선과 놀던 윤혜진은 비오는 모습을 보다가 홍두식과 함께했던 추억을 회상했다. 그는 이어 "미선아 나 가봐야 할 것 같다, 공진"이라며 급히 차를 몰고 홍두식의 집을 갔다. 윤혜진은 바닷가에 있는 홍두식에게 가 "좋아해"리며 "나는 계획형 인간이고 개인주의자에 비싼 신발을 좋아하는 홍반장과 정반대다, 혈액형도 MBTI도 잘 안 맞을 것"이라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아무 말도 하지 마라, 어떻게 해달라고 하는 게 아니라 내 마음이 부풀어 오르다가 아무데나 빵터질 것 만 같다"며 "나도 어쩔 수 없다"고 했다. 이에 홍두식은 "맞다, 나도 어쩔 수가 없다"며 키스하며 서로 감정을 확인했다.

한편 장영국(인교진 분)은 자신을 찾아온 여화정(이봉련 분)에게 "사적으로 할 얘기가 있다"고 했으나, 여화정은 "할 말 없다"며 나갔다. 장영국은 "도대체 뭔데"라며 전날 밤 여화정이 '진짜 이혼을 한 이유'가 무엇인지 궁금해했다. 이후 여화정은 길을 가던 유초희에게 저녁을 차려주며 가족 등 근황을 물었고, 이를 듣던 여화정은 "혼자구나 너도, 외로워서 왔겠네"라고 위로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049.08상승 28.5418:03 10/26
  • 코스닥 : 1011.76상승 17.4518:03 10/26
  • 원달러 : 1167.60하락 0.818:03 10/26
  • 두바이유 : 85.17상승 0.5318:03 10/26
  • 금 : 84.37상승 1.818:03 10/26
  • [머니S포토] 윤석열 후보 '박정희 42주기 묘역 참배'
  • [머니S포토] 감사원장 인사청문특위, 인사하는 홍문표·박주민
  • [머니S포토] 2021 국회 운영위 국감, 유영민 靑 비서실장 출석
  • [머니S포토] 고승범 "부동산시장 과열…가계부채 위험 사전 대비해야"
  • [머니S포토] 윤석열 후보 '박정희 42주기 묘역 참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