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은희, 아칸소 챔피언십 공동 2위…하타오카 통산 5번째 우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은희. © AFP=뉴스1
지은희. © AFP=뉴스1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지은희(35·한화큐셀)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월마트 NW 아칸소 챔피언십(총상금 230만 달러)에서 아쉽게 역전 우승을 놓쳤다.

지은희는 27일(한국시간) 미국 아칸소주 로저스의 피너클 컨트리클럽(파71·6438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 3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이글 1개, 버디 2개를 묶어 4언더파 67타를 적어냈다.

지은희는 최종합계 15언더파 198타로 호주교포 이민지(25·하나금융그룹)와 함께 공동 2위로 대회를 마쳤다. 우승은 일본의 하타오카 나사(16언더파 197타)이 차지했다.

지은희는 2라운드까지 선두에 1타 뒤진 단독 3위에 올라 역전 우승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마지막 라운드에서 타수를 잃지 않았지만 하타오카의 상승세를 따라잡지 못해 아쉽게 공동 2위로 대회를 마쳤다. 이번 시즌 2번째 톱10.

지은희는 전반 라운드에서 좀처럼 타수를 줄이지 못했다. 1번홀(파4)부터 8번홀(파4)까지 연속 파에 그쳤다. 그래도 9번홀(파4)에서 버디를 잡아내며 후반 라운드에 대한 기대감을 키웠다.

후반 라운드 들어 4연속 파를 기록하던 지은희에게 14번홀(파5)에서 기회가 왔다. 2번째샷을 홀컵 가까이 붙이며 이글을 잡아냈다. 하타오카가 파에 그치면서 격차는 2타 차로 좁혀졌다.

하지만 이후 뒷심이 부족했다. 하타오카가 침착하게 타수를 지켰고 지은희는 더이상 타수를 줄이지 못했다.

지은희는 마지막 18번홀(파5)에서 2번째 샷이 벙커에 빠졌다. 하타오카를 따라잡기 위해 이글이 필요했던 지은희는 퍼팅으로 홀컵을 노렸지만 살짝 빗나갔다. 지은희는 버디로 라운드를 마무리, 공동 2위로 대회를 마쳤다.

하타오카는 지난 7월 마라톤 클래식 이후 약 2달 만에 정상에 서며, 개인 통산 5번째 LPGA투어 우승에 성공했다. 이 대회에서는 지난 2018년에 이어 2번째 우승이다. 당시 우승은 하타오카의 LPGA투어 첫 우승이기도 했다.

2주 연속 우승에 도전한 고진영(26·솔레어)은 최종합계 12언더파 201타로 공동 6위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마지막 날 무려 9타를 줄인 유소연(31·메디힐)은 11언더파 202타로 이정은6(25·대방건설), 최운정(31·볼빅) 등과 함께 공동 8위를 마크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029.04상승 22.3618:03 10/19
  • 코스닥 : 1005.35상승 11.4918:03 10/19
  • 원달러 : 1178.70하락 8.918:03 10/19
  • 두바이유 : 84.33하락 0.5318:03 10/19
  • 금 : 83.89상승 0.918:03 10/19
  • [머니S포토] '국감' 서욱 장관 "軍 성폭력 2차 피해 방지 지침 마련 추진중"
  • [머니S포토] 2021 교육위 국감 주재하는 조해진 위원장
  • [머니S포토] 2021 농해수위 국감 출석한 언중위·언론재단
  • [머니S포토] 수협중앙회 등 SH계열, 2021년도 농해수위 국정감사
  • [머니S포토] '국감' 서욱 장관 "軍 성폭력 2차 피해 방지 지침 마련 추진중"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