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걸리 지분 10% 달라"…예천양조, 영탁 모친 자필메모 공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가수 영탁과 막걸리 제조사 예천양조가 ‘영탁 막걸리’ 상표권 분쟁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영탁 모친이 예천양조 측에 “회사 지분의 10%를 달라”고 요구하는 내용이 담긴 메모가 공개됐다. /사진=예천양조 홈페이지 갈무리
가수 영탁과 막걸리 제조사 예천양조가 ‘영탁 막걸리’ 상표권 분쟁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영탁 모친이 예천양조 측에 “회사 지분의 10%를 달라”고 요구하는 내용이 담긴 메모가 공개됐다. /사진=예천양조 홈페이지 갈무리

예천양조 측이 가수 영탁 모친의 자필메모와 계약서 원본을 공개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MBC '실화탐사대'에서 백구영 예천양조 회장은 실화탐사대 제작진을 찾아 그간 공개된 적 없었던 150억원 논란을 불러온 모친의 자필 메모와 계약서 원본을 공개했다. 

여기엔 ‘현금 20억’ ‘영탁 상표 외 예천양조에서 제조·판매하는 전 제품 출고가의 15%’ ‘예천양조 지분 10%’ ‘계약기간 3년’ 등의 내용이 적혀있다. 현재 예천양조가 생산하는 전 제품 출고가의 15%는 18억 원이다. 자산규모 120억 원인 예천양조의 지분 10%는 12억 원으로, 현금 20억 원을 포함하면 연간 50억 원이다. 이에 더해 계약기간은 3년, 총 150억 원을 달라는 요구인 셈이다.

이날 방송에서 '실화탐사대' 제작진은 가수 영탁을 찾아갔으나 인터뷰를 거부당했다. 영탁의 담당 변호사는 "현재 법적 대응 중이라 사안에 대해 인터뷰하기 어렵다"라고 답했으며 영탁의 소속사 측은 "예천양조에 150억원을 요구한 사실이 없다"라고 반박했다.

현재 ‘영탁’의 상표권은 양측 모두 출원만 했을 뿐 정해지지 않은 상태다. 영탁 측은 영탁이 유명해졌기 때문에 상표권은 본인들 것이라 하고, 예천양조 측은 아직 등록되지 않았기 때문에 주인이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영탁 측은 지난달 영탁에 대한 공갈·협박 행위, 허위사실 공표와 자의적 주장을 통한 영탁과 가족 모욕·명예 훼손 등으로 예천양조를 형사 고소했다. 또 ‘영탁’ 상표권에 대한 사용 금지 및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소송도 제기한 상태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7%
  • 83%
  • 코스피 : 3006.16하락 1.1718:03 10/22
  • 코스닥 : 995.07상승 1.3718:03 10/22
  • 원달러 : 1177.10하락 0.118:03 10/22
  • 두바이유 : 85.53상승 0.9218:03 10/22
  • 금 : 83.12보합 018:03 10/22
  • [머니S포토] 국민의힘, 2차 맞수토론
  • [머니S포토] '고삐 풀린 기름값'
  • [머니S포토] 일상회복을 위한 2차 공개토론회 개회사 하는 정은경 청장
  • [머니S포토] 대검찰청 항의 방문하는 김기현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국민의힘, 2차 맞수토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