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싼 서울 집 누가 샀나 봤더니… 외국인 임대사업자 평균 2.8채 보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외국인 임대사업자 2394명 가운데 중국인이 885명(37.0%)으로 가장 많고 이어 미국인 702명(29.3%)으로 나타났다. /그래픽=김영찬 기자
외국인 임대사업자 2394명 가운데 중국인이 885명(37.0%)으로 가장 많고 이어 미국인 702명(29.3%)으로 나타났다. /그래픽=김영찬 기자
지난해 6월 기준 국내 지자체에 등록한 외국인 주택임대사업자는 2400명가량으로 이중 3분의1 이상이 중국 국적자로 파악됐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박상혁 의원(더불어민주당·경기 김포을)이 27일 국토교통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6월 기준 외국인 임대사업자는 총 2394명으로 집계됐고 중국인이 885명(37.0%)을 차지했다. 정부는 지난해 7월 '주택임대차보호법' 개정안 시행 이후 민간임대주택 등록 정보를 개편하고 있다.

국적별로 중국인 뒤를 이어 미국인 702명(29.3%) 캐나다인 269명(11.2%) 대만인 179명(7.5%) 호주인 84명(3.5%) 등의 순이었다. 외국인 임대사업자가 등록한 임대주택은 총 6650채로 1인당 평균 2.8채의 주택을 보유했다.

지역별로는 서울에 절반가량인 3262채(49.1%)가 등록됐다. 이어 경기 1787채(26.9%) 인천 426채(6.4%) 부산 349채(5.2%) 순이다. 최근 외국인이 '무역 경영' 비자를 받고 국내 부동산 임대업을 하는 경우 집값을 상승시키고 투기 문제를 야기한다는 지적이 제기돼 국토부는 법무부와 함께 외국인의 취업활동 범위 안내를 강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김노향 기자입니다. 투자와 기업에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06.16하락 1.1718:03 10/22
  • 코스닥 : 995.07상승 1.3718:03 10/22
  • 원달러 : 1177.10하락 0.118:03 10/22
  • 두바이유 : 85.53상승 0.9218:03 10/22
  • 금 : 83.12보합 018:03 10/22
  • [머니S포토] 국민의힘, 2차 맞수토론
  • [머니S포토] '고삐 풀린 기름값'
  • [머니S포토] 일상회복을 위한 2차 공개토론회 개회사 하는 정은경 청장
  • [머니S포토] 대검찰청 항의 방문하는 김기현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국민의힘, 2차 맞수토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