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6~고2 백신 접종 계획 오늘 발표… 학생·학부모 의사 따라 시행 예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7일 질병관리청이 소아·청소년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계획을 발표한다. 사진은 지난 23일 서울 중구 금호여자중학교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는 학생. /사진=뉴스1
27일 질병관리청이 소아·청소년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계획을 발표한다. 사진은 지난 23일 서울 중구 금호여자중학교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는 학생. /사진=뉴스1
정부가 초등학교 6학년부터 고등학교 2학년까지 학생들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계획을 발표한다. 이들에 대한 접종은 학생과 학부모 의사에 따라 결정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질병관리청은 27일 초등학교 6학년부터 고등학교 2학년(만 12~17세)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접종 일정과 방식을 발표한다. 교육부는 이날 백신 접종에 따른 학사 운영 지원 방안을 발표한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지난 24일 전국시도교육감간담회에서 “보다 안전한 학교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소아·청소년에게 백신 접종 기회를 부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질병관리청은 만 12~17세 소아·청소년 백신 접종 계획을 포함한 올 4분기 백신 접종 계획을 27일 발표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전 국민 백신 접종률이 상승하고 있지만 변이 바이러스 확산 등으로 인해 만 12~17세의 감염 부담은 앞으로 더 커질 수 있다”며 “격리·확진 시 심리적 위축 등 부정적 영향을 고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유 부총리는 소아·청소년에 대한 백신의 안전성에 대해서는 “식품의약품안전처 허가 사항에 따르면 12~15세 대상 화이자 백신의 안전성은 기존 허가 연령인 16세 이상과 전반적으로 유사하다”며 “접종 필요성과 효과, 안전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된 사항이다”라고 말했다.

소아·청소년에 대한 접종 여부는 학생이나 학부모가 스스로 선택하도록 할 방침이다. 유 부총리는 “접종 여부에 따라 학생이 불이익을 받거나 접종을 강요받는 분위기가 생기지 않도록 살펴달라”며 강조했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동욱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9.08상승 28.5418:03 10/26
  • 코스닥 : 1011.76상승 17.4518:03 10/26
  • 원달러 : 1167.60하락 0.818:03 10/26
  • 두바이유 : 85.17상승 0.5318:03 10/26
  • 금 : 84.37상승 1.818:03 10/26
  • [머니S포토] 윤석열 후보 '박정희 42주기 묘역 참배'
  • [머니S포토] 감사원장 인사청문특위, 인사하는 홍문표·박주민
  • [머니S포토] 2021 국회 운영위 국감, 유영민 靑 비서실장 출석
  • [머니S포토] 고승범 "부동산시장 과열…가계부채 위험 사전 대비해야"
  • [머니S포토] 윤석열 후보 '박정희 42주기 묘역 참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