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금리인하 요구로… 5년간 76만명·이자 1.7조원 줄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5년간 19개 은행이 금리인하요구권을 통해 금리를 낮춘 고객 수가 76여만명으로 집계됐다. 이들이 절감한 이자 비용은 1조7000여억원이었다./사진=이미지투데이
지난 5년간 19개 은행이 금리인하요구권을 통해 금리를 낮춘 고객 수가 76여만명으로 집계됐다. 이들이 절감한 이자 비용은 1조7000여억원이었다./사진=이미지투데이
지난 5년간 19개 은행에서 금리인하요구권을 통해 금리 인하를 받은 고객 수가 76여만명, 이들이 절감한 이자 비용은 1조7197억원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윤관석(더불어민주당·인천 남동구을) 의원이 금융감독원에서 받은 '은행권 금리인하요구권 실적 자료'에 따르면 2016~2020년 19개 은행에서 금리인하 요구를 통해 대출 금리를 낮춘 고객 수는 총 75만9701명이었다. 이를 통해 고객이 절약한 대출이자는 1조7197억원이었다.

연도별로는 2016년 11만5629명, 2017년 9만5903명, 2018년 11만5233명, 2019년 20만7455명, 2020년 22만5481명이다. 올 상반기 8만5720명을 합치면 5년 6개월간 총 84만5421명이 대출 금리를 인하했다.

금리인하요구권이란 2002년 은행에서 대출 이후 고객의 신용 상태가 개선됐을 때 금리 인하를 요구할 수 있도록 자율적으로 시행한 제도로 2019년 법적으로 보장됐다.

이에 따라 2016년 11만9361건이었던 금리인하요구권 접수 건수는 2017년 16만1674건, 2018년 28만5127건, 2019년 54만9609건, 2020년 71만4141건으로 5년간 498.3% 늘었다.

반면 같은 기간 은행의 금리인하요구권 수용 건수는 2016년 11만5629건에서 2020년 22만5481건으로 같은 기간 95% 늘어나는 데 그쳤다.

이 기간 동안 금리 인하를 신청한 고객 217만1695명 중 실제로 대출 금리를 깎은 고객은 84만5421명으로 수용률(수용건수·신청건수)은 38.9%였다.

금리인하요구권 수용률은 2016년 96.9%, 2017년 59.3%, 2018년 40.4%, 2019년 37.7%, 2020년 31.6%로 매년 감소하다 올 상반기에 34만1783건 중 8만5720건만 받아들여져 수용률이 25.1%에 이르렀다.

윤 의원은 "금리인하요구권이 법제화되고 비대면 신청, 약정 서비스가 도입되면서 금리 인하 혜택을 보는 국민이 많아졌으나 여전히 금리인하요구권에 대한 안내가 부족한 은행들이 있다"며 "금융당국은 금융회사들이 금리인하요구권을 적극적으로 알릴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조채원
조채원 ccw2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팀 조채원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0.54상승 14.3818:02 10/25
  • 코스닥 : 994.31하락 0.7618:02 10/25
  • 원달러 : 1168.40하락 8.718:02 10/25
  • 두바이유 : 85.53상승 0.9218:02 10/25
  • 금 : 82.57하락 0.5518:02 10/25
  • [머니S포토] 이재명 '경기도의회 의원들과 함께'
  • [머니S포토] 대권 잠룡 김동연, 독도의날 맞아 '반크' 격려 방문
  • [머니S포토] 野 잠룡 홍준표, 경제 대개혁 공약 발표
  • [머니S포토] 카카오페이 청약 첫날, 오전 경쟁률 3.68대 1…'증거금 7030억'
  • [머니S포토] 이재명 '경기도의회 의원들과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