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수한 공영개발 할 수 없던 상황"… 이재명 캠프 최배근 교수, 대장동 개발 해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7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의 열린캠프에 합류한 최배근 건국대학교 경제학과 교수가 대장동 개발 의혹에 대해 순수한 공영개발을 할 수 없었던 상황이라고 말했다. 사진은 최 교수가 지난해 6월26일 오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한국경영자총협회 제251회 경총포럼에서 '코로나 이후 경제전망과 경제운영 방향'을 주제로 강연하는 모습. /사진=뉴스1
27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의 열린캠프에 합류한 최배근 건국대학교 경제학과 교수가 대장동 개발 의혹에 대해 순수한 공영개발을 할 수 없었던 상황이라고 말했다. 사진은 최 교수가 지난해 6월26일 오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한국경영자총협회 제251회 경총포럼에서 '코로나 이후 경제전망과 경제운영 방향'을 주제로 강연하는 모습. /사진=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의 열린캠프에 합류한 최배근 건국대학교 경제학과 교수가 27일 최근 일각에서 제기하고 있는 이른바 '대장동 개발 의혹'에 대해 "순수한 공영개방을 할 수가 없었던 상황"이라며 "불로소득을 국민 이익으로 환수하기 위해 제도적 정비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전했다.

열린캠프 신임 정책조정단장을 맡은 최 교수는 27일 오전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했다. 이 자리에서 "순수한 공영개발을 하더라도 기초 지자체가 혼자 그런 개발사업을 할 역량이 안 된다"고 언급했다.

최 교수는 이에 대한 해법으로 이 후보의 대선 공약인 기본주택이 '토지임대부 주택 제도'를 활용한 것을 언급했다. 그는 "토지에 대해서는 공공이 소유하고 개발해서 주택만 분양하는 식으로 해서 토지 가격이 상승하더라도 이익을 환수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지사의 기본시리즈(기본소득, 기본금융, 기본주택)에 대해 "기본소득과 기본주택은 재정 민주주의, 기본금융은 금융 민주주의와 관련돼 있다"고 설명했다. 또 "기획재정부가 권한을 너무 독점적으로 가지고 있는데 이 권한을 국민을 위해서 쓰기보다는 경제 관료, 재벌 건설 자본, 금융 자본을 위해서 사용하다 보니 정책이 제대로 작동이 안 됐다"고 지적했다.

최 교수는 일각에서 나오는 재원 마련 우려에 대해 "걱정할 필요가 없는 게 어차피 세금을 걷어서 충당할 수 밖에 없다"며 "국민의 85%~95%는 자기가 낸 세금보다 더 많이 돌려받는다. 그렇기 때문에 세금 저항도, 국가 부담도 없다"고 말했다.

국토보유세 부과로 인한 조세 저항 가능성에 대해서는 "재산이 많은 사람들이 그에 대한 합당한 기여도 해야 하는 것"이라며 "기본소득형 국토보유세를 도입하게 되면 토지보유세를 0.5% 정도만 하더라도 90%~95%까지는 국민 중에 손해 보는 게 없다"고 했다.
 

최다인
최다인 checw022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최다인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09.55하락 15.9415:30 10/28
  • 코스닥 : 1000.13하락 8.8215:30 10/28
  • 원달러 : 1169.70하락 0.315:30 10/28
  • 두바이유 : 83.87하락 1.7815:30 10/28
  • 금 : 83.46하락 0.4815:30 10/28
  • [머니S포토]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국제콘퍼런스 개최
  • [머니S포토] 2021년도 국가정보원 국정감사
  • [머니S포토] 이재명 '협동 로봇 체험'
  • [머니S포토] 윤석열 "저를 정권교체·정치혁신 도구로 써달라"
  • [머니S포토]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국제콘퍼런스 개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