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스, 동성혼 합법화… 내년 7월부터 가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26일(이하 현지시각) AFP통신은 이날 스위스가 동성혼을 합법화했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총 유권자의 52%가 참여한 투표에서 64.1%가 동성 결혼에 찬성했다. 사진은 스위스 취리히 시내에 걸린 스위스 국기. /사진= 로이터
지난 26일(이하 현지시각) AFP통신은 이날 스위스가 동성혼을 합법화했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총 유권자의 52%가 참여한 투표에서 64.1%가 동성 결혼에 찬성했다. 사진은 스위스 취리히 시내에 걸린 스위스 국기. /사진= 로이터
스위스가 세계에서 동성혼을 합법화했다. 전 세계적으로 30번째 사례다. 동성 커플의 입양도 허락되고 여성 커플은 정자 기증을 통해 아이를 가질 수 있다.

지난 26일(이하 현지시각) AFP통신은 이날 스위스가 동성혼을 합법화했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총 유권자의 52%가 참여한 투표에서 64.1%가 동성 결혼을 찬성해 '모두를 위한 결혼' 법안이 통과됐다. 이로써 동성 결혼은 내년 7월1일부터 가능해졌다.

AFP통신에 따르면 이번 국민투표에서 26개 주가 모두 과반수 찬성표를 던졌다. 동성혼 합법 캠페인 '예스' 위원회 소속 얀 뮬러는 "역사적인 날"이라며 "동성 커플의 평등과 성소수자 사회 전체에 중요한 날"이라고 언급했다. '예스' 위원회 올가 바라노바 대변인은 "오늘은 지난 20년 동안의 정신 변화를 반영하고 이번 합헌은 사회에서 LGBT를 폭넓고 중요하게 받아들인 결과"라고 강조했다. 스위스는 당초 보수 성향이 강한 나라로 꼽힌다. 일부 주에서는 1990년대 들어서야 여성 투표권을 인정하기도 했다.

카린 켈런-서터 스위스 법무장관은 이날 "남성 둘이든, 여성 둘이든, 남녀 한 쌍이든, 결혼을 원하는 사람들은 가능하다. 정부는 시민들에게 그들이 어떻게 삶을 살아야 하는지 얘기할 수 없다"고 말했다.

지난 1942년 스위스는 동성애 처벌을 멈췄다. 이에 따라 지난 2007년부터 동성 커플에게 '시민 파트너십' 등록을 허락해줬다. 그러나 이는 자녀의 입양 등 이성혼과의 달리 불평등한 권리를 제공해 큰 논란을 불러 일으켰다.
 

양승현
양승현 mickeyan99@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양승현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09.55하락 15.9418:03 10/28
  • 코스닥 : 1000.13하락 8.8218:03 10/28
  • 원달러 : 1169.70하락 0.318:03 10/28
  • 두바이유 : 83.87하락 1.7818:03 10/28
  • 금 : 83.46하락 0.4818:03 10/28
  • [머니S포토]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국제콘퍼런스 개최
  • [머니S포토] 2021년도 국가정보원 국정감사
  • [머니S포토] 이재명 '협동 로봇 체험'
  • [머니S포토] 윤석열 "저를 정권교체·정치혁신 도구로 써달라"
  • [머니S포토]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국제콘퍼런스 개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