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퇴직금 50억원이 정상? 곽상도·국민의힘 적반하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7일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대장동 개발 의혹과 관련해 곽상도 의원(국민의힘·대구 중구남구) 아들이 아버지의 배경으로 퇴직금 50억원을 받은 것이 노력의 대가일 수 없다고 비판했다. 사진은 송 대표가 지난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206호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는 모습. /사진=임한별 기자
27일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대장동 개발 의혹과 관련해 곽상도 의원(국민의힘·대구 중구남구) 아들이 아버지의 배경으로 퇴직금 50억원을 받은 것이 노력의 대가일 수 없다고 비판했다. 사진은 송 대표가 지난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206호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는 모습. /사진=임한별 기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대장동 개발 의혹과 관련해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31세가 6년 일하고 50억원 받는 이 상황을 노력의 대가라고 항변하는 곽상도 의원(국민의힘·대구 중구남구)과 그 아들에게 '화천대유는 누구 것인가'라고 물어보길 바란다"고 비판했다.

송 대표는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의힘 지도부 회의를 보면 배경에 '화천대유는 누구 것입니까'라고 써 있다. 누구 것인지를 다 알고 있으면서 큰소리를 치고 있다"고 비판했다.

송 대표는 "노컷뉴스 보도에 따르면 김기현 원내대표는 곽 의원 아들이 퇴직금 명목으로 50억원을 받았다는 사실을 사전에 인지했다"며 "이것을 알고도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공격하는 이중성이 참 궁금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곽 의원도 자기 아들이 50억원을 받았다는 사실을 알았다고 생각하지만 월급 280만원밖에 받지 않았다고 뻔뻔하게 변론했다"며 "(곽 의원 아들의 퇴직금 50억원이 화천대유의) 전직원 퇴직금을 합친 것보다 많다는데 이게 정상적인가"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제 딸이 91년생인데 무기계약직에 200만원 안되는 돈을 받으며 죽어라고 일하고 있다"며 "아빠 '빽'(배경)으로 아빠 찬스로 부동산개발 회사 입사해서 주어진 일만 했다는데 50억을 받았다는 것이 자기 노력의 대가인가"라고 지적했다.

송 대표는 "나도 인천시장을 해서 아는 사실인데 인천도시공사가 공사채를 발행하려고 하면 당시 이명박 정부에서 막아서 할 수가 없었다"며 "성남시도 어쩔 수 없이 민간과 사업을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오히려 민간이 가져갔을지도 모를 5500억원을 공익적으로 환수한 것은 박수쳐야 할 사안인데 '왜 도둑질을 더 못하게 만들었나'라고 이 지사를 공격하는 것은 적반하장"이라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김 원내대표는 화천대유가 누구 것인지 물어보기 전에 자체조사부터 하라"고 촉구했다.
 

최다인
최다인 checw022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최다인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5.06상승 26.4218:01 10/15
  • 코스닥 : 990.54상승 7.1118:01 10/15
  • 원달러 : 1182.40하락 4.418:01 10/15
  • 두바이유 : 84.86상승 0.8618:01 10/15
  • 금 : 82.99상승 0.7118:01 10/15
  • [머니S포토] 2021국감 국토위, 공항공사 낙하산 인사…'공항이어서 낙하산 많나'
  • [머니S포토] 국회 농해수위, 선서하는 이성희 농협중앙회장
  • [머니S포토] 건보공단·심평원 등 국감 주재하는 김민석 국회 보건복지위원장
  • [머니S포토] '근로복지공단·안전보건공단'등 2021 환노위 국감
  • [머니S포토] 2021국감 국토위, 공항공사 낙하산 인사…'공항이어서 낙하산 많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