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측, 곽상도 고발… 허위사실 유포·명예훼손 혐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7일 이재명 경기도지사 측이 곽상도 의원(국민의힘·대구 중구남구)을 고발했다. 사진은 이날 서울 서초구 서울지검을 방문한 이 지사 측 인사들. /사진=뉴스1
27일 이재명 경기도지사 측이 곽상도 의원(국민의힘·대구 중구남구)을 고발했다. 사진은 이날 서울 서초구 서울지검을 방문한 이 지사 측 인사들. /사진=뉴스1
이재명 경기도지사 측이 곽상도 의원(국민의힘·대구 중구남구)을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유포와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곽 의원은 최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지사가 대장동 개발사업을 불법적으로 진행했다’는 취지의 글을 게재했다.

이 지사의 열린캠프 관계자들은 2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을 방문해 곽 의원을 대상으로 한 고발장을 제출했다.

이 지사 측은 “곽 의원이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이 지사가 대장동 개발 사업을 불법적으로 진행해 부당이익을 취득했다는 취지의 글을 올렸다”며 “(이는) 허위사실 공표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많은 국민들이 화천대유를 ‘로또대유’라 한다”며 “곽 의원 가족이 획득한 50억원의 실체가 무엇인지 검찰이 명명백백하게 밝혀달라”고 촉구했다.
지난 17일 곽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화천대유의 사실상 주인은 이 지사’라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사진=곽 의원 페이스북 캡처
지난 17일 곽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화천대유의 사실상 주인은 이 지사’라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사진=곽 의원 페이스북 캡처
다만 이날 이 지사 측이 검찰에 고발한 내용 가운데 곽 의원 아들이 퇴직금 명목으로 50억원을 받은 사실을 뇌물 혐의로 수사해달라는 내용은 포함되지 않았다. 이에 이 지사 측은 “현재 뇌물 혐의에 대한 직무관련성이 밝혀지지 않아 드러난 사실에 대해서만 고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곽 의원은 지난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화천대유의 대장동 개발 사업은 저와 아무 관련이 없다”며 “개발 사업 이익 가운데 가장 많은 돈인 5000억원을 가져가고 이익 분배 구조를 설계해 준 이 지사야말로 대장동 개발 사업의 명실상부한 주인”이라는 글을 게시했다.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동욱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3.13하락 15.9115:30 10/20
  • 코스닥 : 1001.62하락 3.7315:30 10/20
  • 원달러 : 1174.20하락 4.515:30 10/20
  • 두바이유 : 85.08상승 0.7515:30 10/20
  • 금 : 83.03하락 0.8615:30 10/20
  • [머니S포토] '2021국감' 권덕철 "일상회복 들어가도 마스크 벗어선 안돼"
  • [머니S포토] 2021 서울시 국감 인사 나누는 오세훈·장경태
  • [머니S포토] '2021국감' 이재명 "천공스님처럼 부동산경기 예측하면 좋았을텐데"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돈받은자=범인'
  • [머니S포토] '2021국감' 권덕철 "일상회복 들어가도 마스크 벗어선 안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