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배당금 최대 수령자는 홍라희… '톱5' 중 4명이 삼성일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홍라희 전 리움관장을 비롯한 삼성 오너일가가 상반기 배당금 최다 수령 상위권을 차지했다. / 사진=뉴시스
홍라희 전 리움관장을 비롯한 삼성 오너일가가 상반기 배당금 최다 수령 상위권을 차지했다. / 사진=뉴시스
올 상반기 상장사들의 개인 주주 가운데 배당금을 가장 많이 수령한 주주는 홍라희 전 리움미술 관장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도 3~5위에 랭크됐다.

27일 기업분석연구소 리더스인덱스는 2323개 상장사 중 상반기 배당을 공시한 140개사의 배당액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배당액이 총 9조3084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상반기보다 배당 기업은 25개 줄었으나 배당 금액은 1조7748억(23.5%) 증가했다.

기업별로는 삼성전자가 4조9043억원을 배당해 전체의 53%를 차지했다. 이어 ▲KT&G 5956억원 ▲포스코 5294억원 ▲현대모비스 3701억원 ▲KB금융 2922억원 순이었다.

개인별 배당 1위는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으로 올 상반기 992억원을 배당 받았다. 홍 전 관장은 남편인 고(故) 이건희 회장의 별세로 삼성전자 지분 2.02%를 상속받으면서 배당 선두를 차지했다.

2위는 870억원을 배당 받은 조정호 메리츠금융지주 회장이었고 3∼5위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704억원),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400억원),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400억원) 등 삼성가 삼남매가 차지했다.

이어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389억원), 정몽구 현대차그룹 명예회장(385억원), 최태원 SK 회장(194억원),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152억원), 김석수 동서 회장(132억원)이 6~10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3.13하락 15.9118:03 10/20
  • 코스닥 : 1001.62하락 3.7318:03 10/20
  • 원달러 : 1174.20하락 4.518:03 10/20
  • 두바이유 : 85.08상승 0.7518:03 10/20
  • 금 : 83.03하락 0.8618:03 10/20
  • [머니S포토] 코로나19 확산 속 민주노총 기습 집회
  • [머니S포토] '2021국감' 권덕철 "일상회복 들어가도 마스크 벗어선 안돼"
  • [머니S포토] 2021 서울시 국감 인사 나누는 오세훈·장경태
  • [머니S포토] '2021국감' 이재명 "천공스님처럼 부동산경기 예측하면 좋았을텐데"
  • [머니S포토] 코로나19 확산 속 민주노총 기습 집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