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급도 적은데 전세사기 위험 노출… 20·30 전세금 사고 40대의 두 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8월 기준 20·30 세대의 HUG 전세보증금반환보증 사고금액은 2210억원으로 40대 이상 1302억원보다 2배가량 많았다. /사진=이미지투데이
8월 기준 20·30 세대의 HUG 전세보증금반환보증 사고금액은 2210억원으로 40대 이상 1302억원보다 2배가량 많았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집주인에게 전세보증금을 떼인 20·30 청년 수가 처음으로 40대를 추월했다. 전세난이 심각한 상황에 상대적으로 소득이 적은 청년층에 대한 보호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28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장경태 의원(더불어민주당·서울 동대문을)이 주택도시보증공사(HUG)로부터 제공받은 자료에 따르면 8월 기준 20·30 세대의 HUG 전세보증금반환보증 사고금액은 2210억원으로 40대 이상 1302억원보다 2배가량 많았다. 구체적으로 20대는 564억원, 30대는 1646억원이다.

2019년 전세보증 사고금액은 40대 이상이 2283억원으로 가장 많고 20·30은 1117억원이었다. 2020년에는 30대가 2029억원으로 40대를 앞서고 20·30을 통틀어 2320억원으로 40대 이상(2347억원)의 피해금액이 컸다.

하지만 올해 들어 상황이 달라졌다. 20대의 사고금액은 증가율이 더 가파른 상황. 2019년 62억원에 불과했던 사고금액은 지난해 291억원으로 늘었다. 올 들어 8월까지 564억원으로 이미 지난해 2배 수준에 육박했다.

장 의원은 "전세난 속에 20·30의 전세 사기가 심각하다는 단적인 예"라며 "보증 받은 사람들은 다행이지만 아닌 경우 상황이 어렵다. 전세 사기에 대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김노향 기자입니다. 투자와 기업에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3.13하락 15.9118:03 10/20
  • 코스닥 : 1001.62하락 3.7318:03 10/20
  • 원달러 : 1174.20하락 4.518:03 10/20
  • 두바이유 : 85.08상승 0.7518:03 10/20
  • 금 : 83.03하락 0.8618:03 10/20
  • [머니S포토] 코로나19 확산 속 민주노총 기습 집회
  • [머니S포토] '2021국감' 권덕철 "일상회복 들어가도 마스크 벗어선 안돼"
  • [머니S포토] 2021 서울시 국감 인사 나누는 오세훈·장경태
  • [머니S포토] '2021국감' 이재명 "천공스님처럼 부동산경기 예측하면 좋았을텐데"
  • [머니S포토] 코로나19 확산 속 민주노총 기습 집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