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재난문자, 연간 5000억원 이상 사회적 가치 창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재난문자 서비스를 통해 연간 5000억원 이상의 사회적 가치가 창출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재난문자 서비스를 통해 연간 5000억원 이상의 사회적 가치가 창출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사진=이미지투데이
SK텔레콤은 서울시립대 송헌재교수팀과 함께 재난문자의 사회적 가치를 분석한 결과 자연 재난문자 서비스를 통해 연평균 약 5000억원의 사회적 가치 창출이 추정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이용량이 지속 증가 추세에 있는 재난문자의 사회적 편익을 분석해 재난문자시스템의 현황을 파악하고 향후 발전 방향을 도출하기 위해 진행됐다. 정부 과제의 일환으로 서울시립대 경제학부 송헌재 교수팀이 주요 연구를 맡았고 SK텔레콤은 자문역할을 수행했다.

연구팀이 2011년부터 2019년까지 태풍·지진·폭염 등 자연재해 관련 재난문자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연평균 발송횟수는 4000여건으로 재난문자를 1회 발송할 때마다 사회적 비용은 평균 약 1억2000만원 절감된다. 이는 시군구 단위로 재난문자 발송을 통해 재해복구비와 이재민 등이 감소함에 따른 효과를 계산한 것이다.

이와 함께 2020년 이후 크게 증가한 감염병 등 사회 재난을 포함할 경우 사회적 가치 창출 효과는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사회 재난 발생 추이는 2011년 38만건에서 2019년 48만건으로 증가하고 있다.

SK텔레콤은 행정안전부 및 국립재난안전연구원과 협력해 긴급재난문자 시스템 고도화도 추진하고 있다. 이동통신망 위치정보를 활용해 기존 수십 킬로미터 반경의 발송 범위를 수백 미터 단위로 촘촘하게 좁힐 수 있는 재난문자 발송 체계를 준비 중이다. 최근에는 제주지역과 창원지역에서 발송단위를 기존 시군구에서 읍면동으로 정교화하는 실증사업에도 성공했다.

연구팀은 재난문자가 창출한 사회적 가치에 대한 상세 연구 결과를 10월 중 발표할 예정이다. 후속 연구를 통해 감염병, 화재 등 사회 재난문자의 사회적 가치, 재난문자 발송 범위 정교화에 따른 사회적 편익 등에 대해서도 분석할 계획이다.

이상헌 SK텔레콤 정책개발실장은 “SKT는 ESG 경영의 일환으로 정부와 함께 ICT를 통해 국민과 사회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항상 노력하고 있다”며 “이번 재난문자의 사회적 가치 분석을 계기로 ICT 인프라를 통한 사회적 가치 제고에 더욱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팽동현
팽동현 dhp@mt.co.kr  | twitter facebook

열심히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5.49하락 23.5918:03 10/27
  • 코스닥 : 1008.95하락 2.8118:03 10/27
  • 원달러 : 1170.00상승 2.418:03 10/27
  • 두바이유 : 85.65상승 0.4818:03 10/27
  • 금 : 83.94하락 0.4318:03 10/27
  • [머니S포토] 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 조문한 김부겸 총리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스타벅스 '청년고용 위해'
  • [머니S포토] 대권행보 가동, 꿈틀대는 잠룡 '안철수' 김영삼도사관 방문
  • [머니S포토] 잠룡 이재명, 중앙선관위 예비후보 등록 후 첫 민심탐방
  • [머니S포토] 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 조문한 김부겸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