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번째 남편' 엄현경 "제가 죽였다"…아들 위해 살인죄 누명(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MBC '두 번째 남편' © 뉴스1
MBC '두 번째 남편'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두 번째 남편' 엄현경이 살인죄를 뒤집어썼다.

27일 오후 7시 5분에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두 번째 남편'(극본 서현주/연출 김칠봉)에서는 남기택을 살해했다는 누명을 쓰게 된 봉선화(엄현경 분)의 모습이 담겼다.

윤재경(오승아 분)은 남기택이 자신의 팔찌를 움켜쥔 채 사망했다는 소식에 김수철(강윤 분)을 시켜 자신과 같은 봉선화의 팔찌를 훔치는 데 성공했다. 그때, 봉선화의 집을 방문했던 윤재민(차서원 분)과 배서준(신우겸 분)은 봉선화의 팔찌를 훔친 김수철과 마주했지만 단순한 좀도둑으로 오해했던 것.

그 시각, 봉선화는 경찰에 억울함을 호소하며 남기택이 쥐고 있던 팔찌가 자신의 팔찌가 아니라며 결백을 주장했다. 한편 사건을 조사하던 형사는 윤재경이 증거품과 같은 팔찌를 찬 모습에 의아해했다. 손목에 상처까지 있었던 것. 그러나 윤재경은 금속 알레르기라고 해명했고, 그런 모습을 문상혁(한기웅 분) 역시 의심했다.

윤재민은 봉선화의 결백을 믿으며 변호사를 수소문했고, 김수철에게 사건을 더 조사해달라고 부탁했다. 그러나 김수철은 "회장님과 회사 문제이기도 하다"라며 윤재민의 부탁을 끝내 거절했고, 윤재민이 선임한 변호사를 매수하려 했다.

국과수 유전자 검사 결과, 팔찌는 봉선화 것으로 드러났고, 목격자 역시 봉선화가 살인하는 모습을 봤다고 증언하며 봉선화는 꼼짝없이 살인죄를 뒤집어쓰게 됐다. 변호사는 아들 새벽이를 위해서라도 살인을 인정하고 형량을 낮춰야 한다고 봉선화를 설득했고, 결국 봉선화는 "제가 죽였습니다"라고 죄를 거짓으로 인정하며 눈물을 흘렸다.

MBC 일일드라마 '두 번째 남편'은 멈출 수 없는 욕망이 빚은 비극으로 억울하게 가족을 잃은 한 여인이 엇갈린 운명과 사랑 속에서 복수에 나서게 되는 격정 로맨스 드라마로 매주 월~금 오후 7시 5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049.08상승 28.5418:03 10/26
  • 코스닥 : 1011.76상승 17.4518:03 10/26
  • 원달러 : 1167.60하락 0.818:03 10/26
  • 두바이유 : 85.17상승 0.5318:03 10/26
  • 금 : 84.37상승 1.818:03 10/26
  • [머니S포토] 윤석열 후보 '박정희 42주기 묘역 참배'
  • [머니S포토] 감사원장 인사청문특위, 인사하는 홍문표·박주민
  • [머니S포토] 2021 국회 운영위 국감, 유영민 靑 비서실장 출석
  • [머니S포토] 고승범 "부동산시장 과열…가계부채 위험 사전 대비해야"
  • [머니S포토] 윤석열 후보 '박정희 42주기 묘역 참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