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가스공사 창단식…유도훈 감독 "한국 대표하는 농구단 되겠다"

마스코트는 페가수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7일 오후 대구 수성구 만촌동 호텔 인터불고 대구 컨벤션홀에서 열린 한국가스공사 프로농구단 창단식에서 김희옥 KBL 총재, 채희봉 구단주, 유도훈 감독(앞줄 오른쪽부터) 이하 코칭스태프 및 선수들이 구단기를 들고 창단을 축하하고 있다. 2021.9.27/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27일 오후 대구 수성구 만촌동 호텔 인터불고 대구 컨벤션홀에서 열린 한국가스공사 프로농구단 창단식에서 김희옥 KBL 총재, 채희봉 구단주, 유도훈 감독(앞줄 오른쪽부터) 이하 코칭스태프 및 선수들이 구단기를 들고 창단을 축하하고 있다. 2021.9.27/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서울=뉴스1) 이상철 기자 = 프로농구 대구 한국가스공사을 이끌게 된 유도훈 감독이 KBL과 한국을 대표하는 농구단이 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국가스공사는 27일 호텔 인터불고 대구에서 창단식을 열고 새 출발을 알렸다. 2020-21시즌 종료 후 인천 전자랜드 농구단을 인수한 한국가스공사는 이날 마스코트 페가수스와 유니폼, 엠블럼 등을 공개했다.

한국가스공사의 초대 사령탑으로 임명된 유도훈 감독은 "한국가스공사는 한국은 대표하는 공기업이다. 농구단도 KBL과 한국을 대표하는 농구단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한국가스공사는 대구를 연고로 한다. 오리온이 2011년 경기도 고양으로 연고지를 옮긴 이후 10년 만에 대구에서 프로농구 경기가 열리게 됐다.

유 감독은 "대구로선 10년 만에 농구단이 왔다. 대구에서 지내보니까 젊은 시민들은 우리를 잘 모르더라. 아무래도 10년 동안 농구단이 없었기 때문인 것 같다. 대구 시민 한 분이라도 더 체육관을 찾을 수 있도록 최선의 경기력과 열정을 보여드려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선수들이 모두 우승이 목표라고 하는데, 저도 우승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차바위는 "창단 후 주장을 맡으면서 부담감도 크고 책임감도 컸다. 선수들도 많이 힘들어했지만, 좋은 성적만 내자고 이야기했다"며 "창단 첫 해 목표는 우승이다. 정효근이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했지만 남은 선수들끼리 뭉쳐서 멋진 승부를 펼치겠다"고 전했다.

차바위와 김낙현로부터 키플레이어로 지목된 이대헌은 "나도 내가 잘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책임감을 가지고 열심히 최선을 다하겠다. 현재 팀 분위기가 좋은데 좀 더 공격적인 농구를 펼쳐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013.13하락 15.9118:03 10/20
  • 코스닥 : 1001.62하락 3.7318:03 10/20
  • 원달러 : 1174.20하락 4.518:03 10/20
  • 두바이유 : 85.08상승 0.7518:03 10/20
  • 금 : 83.03하락 0.8618:03 10/20
  • [머니S포토] 코로나19 확산 속 민주노총 기습 집회
  • [머니S포토] '2021국감' 권덕철 "일상회복 들어가도 마스크 벗어선 안돼"
  • [머니S포토] 2021 서울시 국감 인사 나누는 오세훈·장경태
  • [머니S포토] '2021국감' 이재명 "천공스님처럼 부동산경기 예측하면 좋았을텐데"
  • [머니S포토] 코로나19 확산 속 민주노총 기습 집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