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곽상도, 눈높이 맞춰 결단해야"…의원직 사퇴 우회 압박

"젊은세대 분노 크다…추석 전 곽상도건 인지, 맞을 것" "곽상도 후원금 쪼개기 의혹 성역없이 검증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 News1 박지혜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 News1 박지혜 기자

(서울=뉴스1) 김민성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7일 화천대유로부터 50억원 퇴직금을 받은 아들 논란으로 탈당한 곽상도 의원에 대해 "젊은 세대들의 분노가 클 거로 생각한다"며 "눈높이에 맞춰가기 위해선 곽 의원이 결단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가 언급한 '곽 의원의 결단'은 의원직 사퇴를 우회적으로 압박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대표는 이날 미국에서 귀국 후 인천국제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곽 의원이 탈당했기 때문에 당 징계 절차를 하기 어렵게 됐지만, 곽 의원이 검찰 수사 등을 통해 국회의원의 품위 유지에 실패했다는 생각이 들면 저희가 그 이상의 조치도 할 수 있어야 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 대표는 추석 전에 당 지도부가 이미 곽 의원 아들의 50억원 퇴직금 수령을 인지했다는 지적에 대해 "인지한 것은 맞을 것"이라면서 "정보지 내용 등을 통해 곽 의원 이름을 봤다"고 인정했다.

다만 "원내지도부에서 구체적으로 전달한 것은 없었고 '곽 의원에게 물어보겠다' 정도였다"며 "미국에 있으면서 기사도 보고 실시간 업데이트를 받았는데, 처음 보고받은 것과 다른 내용도 있었고 합치하는 내용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곽 의원이 대장동 개발 특혜의혹을 받는 화천대유 관계자들에게 '쪼개기 후원'을 받은 부분에 대해선 "내용을 파악하진 못했지만, 어떤 내용이든 성역 없는 수사·검증을 해야 한다"고 했다.

이 대표는 또 "화천대유 건 같은 경우 재판거래 등 여러 의혹이 점철돼있다"며 "그 중에서 우리 쪽 관계자가 만약 이름 나온다 하더라도 전혀 그런 것에 성역을 두지 말고 국정감사 및 특검을 추진해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특검 도입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어떤 내용이든 성역 없는 수사와 성역 없는 검증을 해야 한다 생각한다"며 "곽상도 의원이라고 해서 예외가 아니고 이 건으로 인해 다른 의혹들이 덜 주목받아선 안 된다"고도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006.16하락 1.1718:03 10/22
  • 코스닥 : 995.07상승 1.3718:03 10/22
  • 원달러 : 1177.10하락 0.118:03 10/22
  • 두바이유 : 85.53상승 0.9218:03 10/22
  • 금 : 83.12보합 018:03 10/22
  • [머니S포토] 국민의힘, 2차 맞수토론
  • [머니S포토] '고삐 풀린 기름값'
  • [머니S포토] 일상회복을 위한 2차 공개토론회 개회사 하는 정은경 청장
  • [머니S포토] 대검찰청 항의 방문하는 김기현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국민의힘, 2차 맞수토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