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곽상도 아들로 못 태어난 죄"…'오십억 게임' 패러디 쏟아졌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뉴스1) 정윤경 기자,문영광 기자 =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이 제기된 화천대유에서 퇴직금 50억원을 받은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의 아들이 넷플릭스 '오징어게임'에 자신을 빗대 해명하자, 이를 조롱하는 패러디까지 등장했다.

화천대유(화천대유자산관리)는 이재명 경기 지사가 성남시장 시절 추진했던 대장동 개발 사업으로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을 받는 업체다.

27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따르면 '오징어 게임' 포스터 글자를 변형한 '오십억 게임' 이미지가 공유되고 있다. '오십억 게임' 글자 하단에는 곽 의원과 곽씨의 얼굴 사진도 공개됐다.

이 밖에 곽 의원이 오징어 게임에 등장하는 초대장을 들고 있는 '화천대유 게임'도 등장했다. 이 역시 오징어 게임에 등장하는 ○, Δ, □를 변형했다.

앞서 26일 곽 의원의 아들 병채씨는 입장문을 통해 "저는 너무나 치밀하게 설계된 오징어 게임 속 '말' 일 뿐이다. '화천대유' 라는 게임 속 '말'"이라고 했다.

그는 "'말' 이었던 제가 무엇을 했으며, 무엇을 할 수 있었겠는가"라며 "제가 입사한 시점에 '화천대유'는 모든 세팅이 끝나 있었다"고 설명했다.

병채씨는 퇴직금이 과하다고 말하는 이들을 향해 "저는 주식, 코인에 올인 하는 것보다 이 회사 화천대유에 올인하면 대박날 수 있겠다고 생각하고 이 회사에 모든 것을 걸었다"며 "일 열심히 하고, 인정받고, 몸 상해서 돈 많이 번 것은 사실"이라고 했다.

이에 직장인들은 "곽상도 아들로 태어나지 못한 죄", "대기업 부회장 급 퇴직금이라니 허탈함과 분노가 치밀어 오른다"며 분노했다.

이재명 경기지사 캠프는 27일 곽상도 의원을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과 관련한 허위사실공표 혐의로 고발했다.

곽상도 의원 역시 자신을 고발한 더불어민주당 이 지사 측에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곽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장동 개발사업의 주인은 이재명 후보임이 분명히 드러났습니다'는 제목으로 "이 후보의 이번 고발은 무고죄에 해당하는 것 같다. 향후 응분의 조치를 취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뉴스1
© 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013.13하락 15.9118:03 10/20
  • 코스닥 : 1001.62하락 3.7318:03 10/20
  • 원달러 : 1174.20하락 4.518:03 10/20
  • 두바이유 : 85.08상승 0.7518:03 10/20
  • 금 : 83.03하락 0.8618:03 10/20
  • [머니S포토] 코로나19 확산 속 민주노총 기습 집회
  • [머니S포토] '2021국감' 권덕철 "일상회복 들어가도 마스크 벗어선 안돼"
  • [머니S포토] 2021 서울시 국감 인사 나누는 오세훈·장경태
  • [머니S포토] '2021국감' 이재명 "천공스님처럼 부동산경기 예측하면 좋았을텐데"
  • [머니S포토] 코로나19 확산 속 민주노총 기습 집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