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내 사용 목표' 화이자, 코로나 치료제 새 임상 발표

지난 7월 2단계 임상 시작…2660명 대상 세번째 실험 이르면 연내 긴급 사용 승인 신청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앨버트 불라 화이자 최고경영자(CEO) © AFP=뉴스1
앨버트 불라 화이자 최고경영자(CEO) © AFP=뉴스1

(서울=뉴스1) 원태성 기자 = 미국 제약사 화이자가 연내 사용을 목표로 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구용 치료제에 대한 세번째 2단계 대규모 임상실험을 시작했다고 AFP통신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화이자는 이날 자사의 경구용 치료제 후보 물질(PF-07321332)과 리토나비르 저용량을 혼합해 성인 2660명을 대상으로 14일간 임상실험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리토나비르는 오랜 기간 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HIV) 복합 치료에 널리 사용돼온 약물이다.

화이자는 이번 임상에서 참여자들을 무작위로 선별해 약을 복용하는 집단과 아닌 집단으로 나눠 전자 집단에게 5일 또는 10일 간격으로 1일 2회씩 치료제를 복용하게 해 효과를 확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화이자가 개발 중인 코로나19 경구약은 단백질 분해 효소인 프로테아제의 활성을 억제하는 방식으로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세포 내 진입을 차단한다. 이 치료제는 감염 초기 단계에서 효과가 큰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화이자는 코로나19에 감염된 성인 가운데 당뇨 등 기저 질환으로 중증 발전 위험이 높은 환자들을 대상으로 한 2단계 PF-07321332 임상을 지난 7월 시작한 바 있다.

이어 지난 1일에도 코로나19에 확진됐지만 병원에 입원하진 않았으며 중증 위험이 없는 성인 환자 1140명을 대상으로 임상을 진행했다.

한편 미국에서 승인된 코로나19 치료제로는 '렘데시비르'로 알려진 길리어드 사이언스사의 베클루리가 유일하다.

화이자는 PF-07321332의 임상이 성공하면 올해 4분기에는 긴급 사용 승인을 신청한다는 입장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049.08상승 28.5418:03 10/26
  • 코스닥 : 1011.76상승 17.4518:03 10/26
  • 원달러 : 1167.60하락 0.818:03 10/26
  • 두바이유 : 85.17상승 0.5318:03 10/26
  • 금 : 84.37상승 1.818:03 10/26
  • [머니S포토] 윤석열 후보 '박정희 42주기 묘역 참배'
  • [머니S포토] 감사원장 인사청문특위, 인사하는 홍문표·박주민
  • [머니S포토] 2021 국회 운영위 국감, 유영민 靑 비서실장 출석
  • [머니S포토] 고승범 "부동산시장 과열…가계부채 위험 사전 대비해야"
  • [머니S포토] 윤석열 후보 '박정희 42주기 묘역 참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