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스로이스도 전기차 나온다… 29일 발표 앞두고 핵심 유산 소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롤스로이스가 오는 29일 첫 전기차를 선보인다. 사진은 2011년 공개한 전기 콘셉트카 팬텀 EE(코드명 102EX). /사진=롤스로이스
롤스로이스가 오는 29일 첫 전기차를 선보인다. 사진은 2011년 공개한 전기 콘셉트카 팬텀 EE(코드명 102EX). /사진=롤스로이스
롤스로이스모터카는 전기 모빌리티와 관련한 역사적인 발표에 앞서 브랜드의 전기화에 영향을 끼친 인물과 핵심 헤리티지(유산)를 소개한다고 28일 밝혔다.

지난해 롤스로이스가 발표한 전기화 전략은 브랜드 창립자인 헨리 로이스와 찰스 롤스로부터 시작된다. 세계 최초의 전기 공학자 중 한명인 헨리 로이스는 1881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전력회사 입사를 시작으로 1902년 본인이 설립한 소형 전기용품 제조사 ‘FH 로이스 앤 컴퍼니’에서 전기 모터를 납품하기까지 전기와 연관된 업무를 해온 바 있다.

찰스 롤스 역시 특출난 엔지니어로 9살때부터 집안 곳곳에 전기를 설치하는 일에 직접 관여했고 개인 자동차 쇼룸에 배터리 충전소를 설치해 당시 런던에서 유행했던 전기 사륜차를 충전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할 정도로 전기에 대한 관심이 컸다.

롤스는 무려 100년 전인 1900년 ‘무소음’과 ‘깨끗함’을 전기 자동차의 장점으로 꼽으며 필요성을 제기했고 충전소가 설치되면 대중화가 될 수 있음을 예견했다.

20세기 초 자동차 및 전기 동력 분야에서 밀접하게 활동한 롤스와 로이스의 과거는 오늘날 롤스로이스 전기화 전략의 밑바탕이 됐다.

롤스로이스는 지난 10년 동안 굿우드 본사에서 순수 전기차와 관련된 연구를 실시했으며 시험용 차량과 콘셉트 카를 선보였다. 2011년 공개한 팬텀 EE(코드명 102EX)는 완전한 주행이 가능하고 도로법을 준수해 제작된 팬텀의 배터리 전기 자동차 버전이다.

2016년 공개한 롤스로이스 비전 넥스트 100(코드명 103EX)는 몰입감 넘치는 감성 및 주행 경험을 선사하는 개인용 모빌리티 콘셉트 카다. AI에 의해 구동되는 가상 쇼퍼가 수월한 여행을 보장하며 고급스러운 소재로 제작된 실내 공간은 웅장한 안식처로 사용된다.

지난해 롤스로이스는 2020년대 내에 하이브리드가 아닌 순수 배터리 전기 자동차를 출시할 계획을 담은 전기화 전략을 발표했고 현재 최초의 순수 전기 롤스로이스 공개를 앞두고 있다.

토스텐 뮐러 오트보쉬 롤스로이스모터카 최고경영자(CEO)는 “현재 롤스로이스는 최초의 슈퍼 럭셔리 전기 모델을 창조하기 위해 역사적인 첫 발걸음을 내딛는다”고 말했다. 이어 “이러한 혁신적인 시도는 자동차 산업 내에서 유일무이한 롤스로이스의 역사적 유산에 기대고 있고 이에 대한 영감 넘치는 스토리를 나눌 수 있어 기쁘고 영광스럽다”고 덧붙였다.

롤스로이스의 첫 순수 전기 모빌리티에 대한 더욱 자세한 내용은 오는 29일 공개될 예정이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5.06상승 26.4218:01 10/15
  • 코스닥 : 990.54상승 7.1118:01 10/15
  • 원달러 : 1182.40하락 4.418:01 10/15
  • 두바이유 : 84.00상승 0.8218:01 10/15
  • 금 : 82.28상승 0.8518:01 10/15
  • [머니S포토] 2021국감 국토위, 공항공사 낙하산 인사…'공항이어서 낙하산 많나'
  • [머니S포토] 국회 농해수위, 선서하는 이성희 농협중앙회장
  • [머니S포토] 건보공단·심평원 등 국감 주재하는 김민석 국회 보건복지위원장
  • [머니S포토] '근로복지공단·안전보건공단'등 2021 환노위 국감
  • [머니S포토] 2021국감 국토위, 공항공사 낙하산 인사…'공항이어서 낙하산 많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