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부터 계약하는 대장동 '판교 SK뷰 테라스' 중도금 대출 막혔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판교 SK뷰 테라스는 아파트 중도금 대출규제를 받지 않는 도시형생활주택으로 당초 당첨자들은 중도금 대출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했지만 거절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제공=SK에코플랜트
판교 SK뷰 테라스는 아파트 중도금 대출규제를 받지 않는 도시형생활주택으로 당초 당첨자들은 중도금 대출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했지만 거절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제공=SK에코플랜트
292가구 모집에 9만2491명이 몰려 평균 316.75대1의 청약경쟁률을 기록한 '판교 SK뷰 테라스' 당첨자들이 중도금 대출을 받을 수 없을 전망이다.

28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SK에코플랜트가 시공하는 경기 성남시 분당구 판교대장지구 B1블록의 도시형생활주택 판교 SK뷰 테라스는 오는 29일 계약을 진행할 예정인 가운데 아직 중도금 대출 가능 여부가 확정되지 않았다.

이 단지는 아파트 중도금 대출규제를 받지 않는 도시형생활주택으로 당초 당첨자들은 중도금 대출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했다. 비아파트로서 분양가상한제도 적용되지 않아 평균 분양가가 3.3㎡당 3600만원으로 성남시 역대 최고수준을 경신했고 전체 분양가는 10억3610만~13억510만원 수준이다.

입주는 2023년 8월 예정으로 중도금 대출이 불가할 경우 2년 안에 10억원 이상의 자금을 마련하기가 현실적으로 쉽지 않을 전망이다. 만약 계약 이후 중도금 조달이 안돼 계약을 포기하면 위약금을 내야 한다.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분양가가 높은 데다 중도금 대출이 어려운 분위기가 되다 보니 당첨자 커뮤니티에선 계약 포기를 고민하는 사람이 늘고 있다"며 "금융회사를 상대로 알아보고 있지만 거절될 가능성이 큰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미계약분이 발생하는 경우 사업주체가 추후 별도의 방식을 확정해 재분양할 계획이다. 예비 당첨자는 선정하지 않았다. 재당첨자에게 계약 권한이 이전되지만 현재 높은 분양가와 금리인상 등 부동산 환경 변화로 인한 향후 가격 하락 리스크를 고려할 때 미분양 우려도 커진다. 이 단지는 최근 정치권에서 판교대장지구 개발사업 특혜의혹이 제기된 '화천대유'가 시행해 정치적 리스크도 있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SK에코플랜트 관계자는 "중도금 대출 가능 여부가 정치적인 이유와는 연관이 있는지 모른다"며 "최근에는 계약 이후 중도금 대출이 확정되는 곳이 많고 청약경쟁률을 볼 때 현금 조달능력이 있는 당첨자가 많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김노향 기자입니다. 투자와 기업에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06.68하락 8.3818:01 10/18
  • 코스닥 : 993.86상승 3.3218:01 10/18
  • 원달러 : 1187.60상승 5.218:01 10/18
  • 두바이유 : 84.86상승 0.8618:01 10/18
  • 금 : 82.99상승 0.7118:01 10/18
  • [머니S포토] 국회 국방위, 천안함 피격사건 장소 방문
  • [머니S포토] 코트라·무보·산당공 등 2021 산자중기위 국감 주재하는 '이학영'
  • [머니S포토] '예보·캠코·HF·서금원'등 2021년도 정무위 국감
  • [머니S포토] 2021 통일부 국감, 대화 나누는 이인영·송영길
  • [머니S포토] 국회 국방위, 천안함 피격사건 장소 방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