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롱 "호주와 잠함 갈등에도 인·태 전략은 불변"

"유럽인들 더 이상 순진해선 안 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 AFP=뉴스1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 AFP=뉴스1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호주의 잠수함 주문 취소를 이유로 인도·태평양 전략을 바꾸지는 않겠다고 28일(현지시간)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마크롱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호주의 주문 취소가 프랑스에 미치는 영향은 비교적 제한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호주는 앞서 미국·영국과 3각 동맹체제인 이른바 '오커스(AUKUS)' 협력체를 구축하면서 이들의 기술 지원을 받아 핵잠수함을 건조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프랑스와 맺었던 650억달러(약 77조원) 규모의 재래식 잠수함 주문을 취소했다. 프랑스는 이에 강력 반발했다. 장이브 르드리앙 프랑스 외교장관은 호주가 "등에 칼을 꽂았다"는 표현도 서슴지 않았다.

마크롱 대통령은 이와 관련한 질문을 받고 "유럽인들은 더 이상 순진하게 굴어선 안 된다"고 발언하기도 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이번 유엔 총회에 대면 참석하기로 했으나 계획을 바꿔 불참했다. 유엔 총회에서 자국을 대표할 연설자도 총리가 아닌 장관급으로 낮췄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008.48상승 2.3209:53 10/25
  • 코스닥 : 994.57하락 0.509:53 10/25
  • 원달러 : 1175.70하락 1.409:53 10/25
  • 두바이유 : 85.53상승 0.9209:53 10/25
  • 금 : 82.57하락 0.5509:53 10/25
  • [머니S포토] 가계부채 당정협의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 [머니S포토] 국민의힘, 2차 맞수토론
  • [머니S포토] '고삐 풀린 기름값'
  • [머니S포토] 일상회복을 위한 2차 공개토론회 개회사 하는 정은경 청장
  • [머니S포토] 가계부채 당정협의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