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상도 '조건부 사퇴' 승부수…국민의힘 "특검·의원직 사퇴" 신경전 지속

검사출신 곽상도 "검찰 수사 따라 사퇴"…뇌물 입증 어렵다고 판단한 듯 국민의힘 "스스로 특검 요청해야"…곽측 "무소속에 이래라 저래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곽상도 무소속 의원/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곽상도 무소속 의원/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서울=뉴스1) 유새슬 기자 = 자산관리회사 '화천대유' 관련 의혹을 받는 곽상도 무소속 의원이 '의원직 사퇴' 요구에 맞서 '검찰 수사에 따른 조건부 사퇴' 카드를 꺼내들었다. 검사 출신인 곽 의원이 자신을 향한 검찰 수사에 강한 자신감을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친정인 국민의힘은 곽 의원을 고리로 이번 사건에 당 전체가 휘말려들어갈 것을 우려해 곽 의원의 보다 능동적인 대처를 주문하고 있다.

특히 검찰 수사보다는 특검이 필요하다고 일관되게 주장해온 만큼, 무소속이 된 곽 의원과의 신경전은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

곽 의원은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장동 개발사업의 주인이 누구인지 가리자는 데 동의하고 수사에 적극 임하겠다"며 "수사 결과에 따라 제가 책임져야 할 부분이 있다면 의원직까지 어떤 조치도 마다하지 않겠다. 상응하는 모든 책임을 지겠다"고 밝혔다.

앞서 서울중앙지검은 전날(27일) 곽 의원과 아들을 상대로 제기된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혐의 고발 사건의 수사에 착수했다.

검사 출신인 곽 의원은 지검 공안부와 특수부·형사부 부장검사를 지내고 박근혜 정부 청와대 민정수석을 거쳐 법률구조공단 이사장으로도 재직한 '법조통'이다. 풍부한 법조 경험과 지식에 기반해 곽 의원은 이번 수사에서 자신과 화천대유의 연관성이 명백하게 입증되기는 쉽지 않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입장문에서 "대장동 개발사업에 어떤 영향력을 행사한 바 없고, 아들이 입사한 회사 화천대유와 관련해 국회의원 직무상 어떤 일도, 발언도 한 바 없음을 다시 한 번 밝힌다"고 강조했다.

곽상도 의원이 아들의 퇴직금 50억원 논란으로 국민의힘을 전격 탈당한 가운데 28일 대구 수성구 국민의힘 대구시당 앞에 경기도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 관련 화천대유의 소유주를 묻는 현수막이 걸려 있다. 2021.9.28/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곽상도 의원이 아들의 퇴직금 50억원 논란으로 국민의힘을 전격 탈당한 가운데 28일 대구 수성구 국민의힘 대구시당 앞에 경기도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 관련 화천대유의 소유주를 묻는 현수막이 걸려 있다. 2021.9.28/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국민의힘 속내는 복잡하다. 곽 의원의 '버티기'가 당으로서는 여론전에서 유리하지 않을뿐더러 문재인 정부의 검찰을 믿지 못하겠다며 성역 없는 특검을 주장해온 당의 방침과는 차이가 있기 때문이다. 일각에서는 '대구시장 꿈을 아직도 못 버렸다'는 격한 반응까지 나온다.

곽 의원이 검찰 수사 결과를 기다릴 게 아니라 사안의 위중함을 감안해 더 적극적으로 의혹 해명에 나서야 한다는 데에는 비교적 많은 의원이 공감하는 것으로 보인다.

한 의원은 통화에서 "(곽 의원이) 정말 떳떳하다면 스스로 특검을 요청해서 이참에 여야 정치권 전반의 비리를 털어버려야 한다"며 "정치권을 향한 국민의 불신을 뿌리뽑을 좋은 기회"라고 말했다.

또 다른 의원은 "정말 국민이 원하는 게 무엇인지를 생각해봐야 한다. 민주당이든 국민의힘이든 무소속이든 (소속을) 따지는 것은 정치권의 논리일 뿐"이라며 "곽 의원 입에서 특검이 나와야 한다고 본다. 현명한 판단을 내려줬으면 한다"고 촉구했다.

곽 의원의 조속한 의원직 사퇴를 촉구하는 목소리도 여전히 있다. 의원직 제명이라도 시도해 국민의힘이 이번 논쟁에 끌려들어가지 않아야 한다는 강경파다.

하지만 곽 의원이 결정을 당장 바꿀 유인은 크지 않다. 이미 탈당계를 제출했기 때문에 당에 정치적인 부담을 지우지 않았고 이로써 자신이 할 도리는 다했다는 입장으로 보인다.

오히려 곽 의원의 이번 결정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이날 오전 "국회 윤리위, 제명 등의 절차가 있다"며 압박한 데 대한 정면 반발의 성격이 짙다는 분석도 있다. 곽 의원실 관계자도 통화에서 "이미 탈당계를 제출했는데 무소속 의원에게 이래라 저래라 하는 것은 좀 이상하지 않나"라고 불쾌한 기색을 내비쳤다.

곽 의원의 조건부 사퇴 입장이 나온 뒤 국민의힘 지도부는 공개적인 입장표명을 하지 않고 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긴급현안보고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오늘 긴급현안보고에서 그런 내용(곽 의원 제명 관련 논의)은 없었다"고 짧게 답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006.16하락 1.1718:03 10/22
  • 코스닥 : 995.07상승 1.3718:03 10/22
  • 원달러 : 1177.10하락 0.118:03 10/22
  • 두바이유 : 85.53상승 0.9218:03 10/22
  • 금 : 83.12보합 018:03 10/22
  • [머니S포토] 국민의힘, 2차 맞수토론
  • [머니S포토] '고삐 풀린 기름값'
  • [머니S포토] 일상회복을 위한 2차 공개토론회 개회사 하는 정은경 청장
  • [머니S포토] 대검찰청 항의 방문하는 김기현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국민의힘, 2차 맞수토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