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오후 6시까지 578명 확진…화요일 동시간대 최다(종합)

사상 두 번째 1000명대 확진 가능성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8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체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2021.9.28/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28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체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2021.9.28/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서울=뉴스1) 허고운 기자 = 서울 지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8일 오후 6시까지 578명 발생했다. 화요일 기준 동시간대 최다 확진 기록이다.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기준 시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9만9075명이다. 이날 0시 기준과 비교해 18시간 만에 578명 늘었다. 578명은 전날 오후 6시 확진자 466명보다 112명 많다.

화요일 같은 시간대 종전 최다 기록은 지난 14일의 539명이었다. 14일의 하루 전체 확진자는 808명이었다.

서울에서 하루 동안 가장 많은 확진자가 발생한 날은 지난 24일이다. 오후 6시까지 789명의 확진자가 집계됐고 자정까지 확진자는 1222명에 달했다. 일일 확진자가 1000명을 넘은 유일한 날이었다.

전날 서울시 코로나19 검사 건수는 9만8428건이다. 최근 15일 확진율인 1.1%를 적용할 경우 이날도 하루 동안 1000명이 넘는 확진자가 발생할 수 있다.

이날 신규 확진자들의 감염 경로는 해외유입 4명, 집단감염 31명, 확진자 접촉 261명, 조사 중 282명이다.

주요 집단감염 현황을 보면 송파구 소재 가락시장 관련 확진자가 10명 발생했다. 가락시장과 관련한 서울시 누적 확진자는 652명에 달한다.

중구 중부시장과 관련해서는 4명의 추가 확진자가 집계됐다. 중부시장 관련 시내 확진자는 총 271명이다.

용산구 순천향대서울병원 관련 서울시 확진자는 8명 늘어난 74명, 금천구 소재 직장 관련 확진자는 1명 늘어난 13명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015.06상승 26.4218:01 10/15
  • 코스닥 : 990.54상승 7.1118:01 10/15
  • 원달러 : 1182.40하락 4.418:01 10/15
  • 두바이유 : 84.86상승 0.8618:01 10/15
  • 금 : 82.99상승 0.7118:01 10/15
  • [머니S포토] 2021국감 국토위, 공항공사 낙하산 인사…'공항이어서 낙하산 많나'
  • [머니S포토] 국회 농해수위, 선서하는 이성희 농협중앙회장
  • [머니S포토] 건보공단·심평원 등 국감 주재하는 김민석 국회 보건복지위원장
  • [머니S포토] '근로복지공단·안전보건공단'등 2021 환노위 국감
  • [머니S포토] 2021국감 국토위, 공항공사 낙하산 인사…'공항이어서 낙하산 많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