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강 구두' 소이현, 결혼 반대하는 반효정 앞 눈물…"어차피 안될 인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S 2TV '빨강 구두' 캡처 © 뉴스1
KBS 2TV '빨강 구두'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빨강 구두' 소이현이 반효정 앞에서 눈물을 흘렸다.

28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빨강 구두'에서 최숙자(반효정 분)는 김젬마(소이현 분)를 불렀다. 그는 민희경(최명길 분), 권혜빈(정유민 분)의 구두 디자인이 어떤지 물었고, 이 자리에서 윤기석(박윤재 분)과의 관계도 추궁했다.

먼저 최숙자는 구두 샘플 디자인을 보여준 뒤 "네 생각은 어떠냐, 가능성 있어 보이냐. 전문가 눈으로 냉정하게 평가해 봐라"라며 "누가 이걸 보이면서 투자해 달라는데 내가 뭘 알아야지"라고 말했다. 김젬마는 "투자요?"라며 깜짝 놀랐다. 속으로는 "이건 민대표 디자인이야, 이건 권혜빈 거고"라고 확신했다.

김젬마는 "그럼 제 느낌 말씀드리겠다. 이 디자인은 기능성에 있어 후한 점수를 줄 수 없다. 요즘 구두는 멋도 중요하지만 편안함이 중요하다. 한 5~6년 전이면 높은 점수를 받을 수 있었겠지만 현재로는 아니다"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최숙자는 "고맙다. 이제 우리 젬마가 전문가가 다 되었구나"라며 흐뭇해 했다.

하지만 윤기석과의 관계는 끝까지 반대 의사를 내비쳤다. 최숙자는 "요즘 우리 기석이랑은 어떻게 됐냐, 요즘도 자주 보냐"라고 슬쩍 물었다. 김젬마는 고개를 숙였다. 최숙자는 잘 생각하라며 "나중에 상처 받지 말고"라는 말을 했다.

특히 "안되는 건 안되는 거야. 기석이 두번 상처받는 꼴 난 보고 싶지 않다. 처음부터 안될 인연인데 억지로 이으려고 한 거라 아무래도 안되겠다"라며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젬마 네가 우리 기석이 놓아줘"라고 밝혔다. 김젬마는 눈물만 흘려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006.16하락 1.1718:03 10/22
  • 코스닥 : 995.07상승 1.3718:03 10/22
  • 원달러 : 1177.10하락 0.118:03 10/22
  • 두바이유 : 85.53상승 0.9218:03 10/22
  • 금 : 83.12보합 018:03 10/22
  • [머니S포토] 국민의힘, 2차 맞수토론
  • [머니S포토] '고삐 풀린 기름값'
  • [머니S포토] 일상회복을 위한 2차 공개토론회 개회사 하는 정은경 청장
  • [머니S포토] 대검찰청 항의 방문하는 김기현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국민의힘, 2차 맞수토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