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미사일 제원 분석 끝나야 北 의도 정확히 파악"

"이번 주 방역 상황, 위드 코로나 출발점 결정할 것" "대통령 말씀 하나로 '개고기 업자들 타격' 동의 어려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8일 서울역에서 시민들이 북한 단거리 미사일 발사 관련 뉴스를 시청하고 있다. 북한은 이날 오전 6시40분쯤 북한 자강로 무평리 일대에서 '단거리 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1발을 동해상을 향해 쐈다. 2021.9.28/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28일 서울역에서 시민들이 북한 단거리 미사일 발사 관련 뉴스를 시청하고 있다. 북한은 이날 오전 6시40분쯤 북한 자강로 무평리 일대에서 '단거리 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1발을 동해상을 향해 쐈다. 2021.9.28/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 = 청와대는 28일 북한이 이날 오전 단거리 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1발을 동해상으로 쏜 것과 관련, 북측 속내에 대해 "미사일 제원의 분석이 끝나야 정확한 의도를 파악할 수 있을 것"이라며 말을 아꼈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후 YTN 라디오 '이동형의 뉴스 정면승부'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 담화가 유화적으로 나온지 사흘 만에 미사일이 발사됐는데 북측 의도를 어떻게 파악하고 있느냐'는 물음에 이같이 답했다.

박 수석은 "북한이 새로운 형태의 미사일을 발사했다면 군사력을 증강시키기 위한 시험발사로 규정할 수 있을 것이고, 기존에 있던 무기 범위라고 한다면 (김여정) 담화에서 있던 대미, 대남 요구사항 조건들을 촉구하는 의미로 해석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다만 이 문제는 미사일 제원의 분석이 끝나야 정확히 파악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박 수석은 그러면서 "북측 상황에 대해서는 한 가지로 결론을 내리는 것보다는 여러 가지 가능성들을 열어놓고 종합적으로 분석하는 것이 의도를 가장 잘 파악할 수 있는 길일 것"이라며 "북한이 (자신들의 미사일 발사를 비판하는 데에) '이중기준'이라고 얘기했지만 우리는 오늘 (청와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열고 즉각 유감을 표명한 바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또 '김 부부장의 유화적 담화가 두 번 연속 나왔음에도 (끊어진) 남북 핫라인이 이어지지 않고 있는 것은 왜 그런 것이냐'는 물음에는 "통일부가 입장을 내 '통신선에 대해서 먼저 응답부터 해야 한다'고 했으나 북한이 아직 응답을 하지 않고 있다"며 "(그럼에도) 여러 가지로 저희들도 기대를 갖고 있다"고 답했다.

박 수석은 그러면서 "김 부부장의 담화를 자세히 보면 과거와 달리 우리에 대해 구체적인 요구사항을 제시하고 있지는 않다"며 "그렇기 때문에 대화의 여지를 (이전보다) 능동적으로 보여주는 것이 아니냐고 우리는 해석하고 있다. 또 오늘 북한이 미사일 발사를 했지만 이 또한 대미, 대남 메시지를 촉구하는 의미가 담겨있다면 그 또한 정확히 분석을 해 파악해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박 수석은 최근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총회에서 '남북미 또는 남북미중 종전선언' 제안을 하기 전 미국, 중국과 사전 논의를 했는지에 대해서는 "(종전선언은) 사전 교감이 없더라도 서로 잘 알고 있는 내용"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지난 14~15일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방한하면서 관련 논의가 있었을 것이라는 추측이 나오는 데에는 "특정 사안과 관련한 구체적 논의는 없었던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박 수석은 또 종전선언에 대해 "법적 구속력이 없는 정치적 선언"이라며 "(그렇기 때문에 야권에서 지적하는) 주한미군 문제와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언급했다. 그는 종전선언 추진을 두고 대선 승리를 위한 전략적 띄우기라는 지적이 있는 데에도 "이렇게 중요한 민족 문제를 어떻게 대선에 전략적으로 이용하기 위해 하겠냐"고 선을 그었다.

박 수석은 "종전선언은 (북한이 요구한) 적대시 정책 철회의 상징적 출발이 될 수 있어 당사국, 유관국들과 협의해 신중히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종전선언 시점에 대해서는 "내년 2월 베이징 동계올림픽도 여러 계기 중 하나가 될 수 있을 것이고 이 문제는 대화의 계기만 마련된다면 급물살을 탈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박 수석은 '위드 코로나'(단계적 일상회복)와 관련해서는 "이번 주 방역 상황이 단계적 일상 회복의 출발점을 결정하게 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이미 의견 수렴을 시작한 것으로 알고 있고 10월 정도에 두 차례쯤 공청회를 여는 등 종합적으로 고려를 해 구체적 시기와 내용을 중대본으로 발표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전날(27일) 문 대통령이 '개 식용 금지' 검토를 지시한 것을 두고 일각에서 '코로나로 자영업자들이 위기에 처한 상황 속 개고기 판매 유통업자들에게 타격을 줄 수 있는 발언을 굳이 해야 하느냐'는 비판이 나온다는 데에는 동의가 어렵다고 했다.

박 수석은 "이런 일을 추진하려면 이해관계자들의 입장과 국민 정서를 종합적으로 고려하고 국회와도 협의를 해 개선방안을 검토해야 한다"며 "대통령 말씀 하나만으로 지금 당장 (그 일이) 추진이 된다고 보고 타격이 된다고 하는 말씀은 선뜻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006.16하락 1.1718:03 10/22
  • 코스닥 : 995.07상승 1.3718:03 10/22
  • 원달러 : 1177.10하락 0.118:03 10/22
  • 두바이유 : 85.53상승 0.9218:03 10/22
  • 금 : 83.12보합 018:03 10/22
  • [머니S포토] 국민의힘, 2차 맞수토론
  • [머니S포토] '고삐 풀린 기름값'
  • [머니S포토] 일상회복을 위한 2차 공개토론회 개회사 하는 정은경 청장
  • [머니S포토] 대검찰청 항의 방문하는 김기현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국민의힘, 2차 맞수토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