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강 구두' 최명길, 반효정에 투자 못 받았다…소이현 향한 '분노'(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S 2TV '빨강 구두' 캡처 © 뉴스1
KBS 2TV '빨강 구두'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빨강 구두' 최명길이 로라 투자를 받지 못했다.

28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빨강 구두'에서 로라 대표 민희경(최명길 분)은 회사 운영을 위한 자금이 필요했지만 최숙자(반효정 분)로부터 투자 제안을 거절당했다. 민희경은 모든 게 김젬마(소이현 분) 탓이라며 분노했다.

이날 민희경은 공장 가동을 위한 계약금이 부족했다. 머리가 복잡해진 그는 최숙자에게 다급하게 전화를 걸었다. 하지만 최숙자는 "아무래도 이번 일 내가 낄 수 없을 것 같다. 이해가 안됐냐. 민대표 투자 제안서 난 투자 안 한다고"라며 선을 그었다. 또 바로 찾아오겠다는 민희경을 향해서는 "올 거 없다. 날 모르냐, 그만 끊어라"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민희경은 투자 거절에 김젬마가 끼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딸 권혜빈(정유민 분)이 김젬마와 윤현석(신정윤 분)이 대화를 엿들은 것. 권혜빈은 민희경에게 "이번 시즌 제대로 승부하려고 했는데 이게 뭐야, 대체! 엄마 그 정도로 돈이 없어? 로라 지금 망하려는 거야? 그 정도 돈도 없다는 거야? 내가 그동안 애써서 만든 디자인 다 어쩔 거냐고!"라며 속상해 했다.

민희경은 바로 김젬마를 호출했다. "너였어, 네가 일 꾸민 거야. 최여사가 투자 못하게"라며 이를 갈았다. 김젬마는 기다렸다는듯이 "아셨네요"라며 코웃음을 쳤다. 또 "너무 실망하지 마라, 어차피 쓰레기 같은 디자인이었다"라고 말했다. 민희경은 그의 머리를 때렸다.

하지만 김젬마는 이에 그치지 않고 "쓰레기를 쓰레기라고 부르는데 왜! 뭐가 어때서! 내 디자인 쓰레기라더니 도용했었지! 이건 사용할 수도 없는 진짜 쓰레기야"라고 소리쳤다. 이어 "투자? 겨우 이걸로? 이미 한물간 그 머리로 대충 로라 이름 붙이면 팔릴 줄 알았나 봐?"라며 "여기에 내 디자인 도면도 있던데? 이번에도 사기치려고 했냐"라고 밝혔다. 김젬마는 도면을 찢어 민희경에게 던졌다. "내가 말했지, 다 갚아준다고"라는 말에 민희경은 분노를 표출했다.

걱정하던 권혜빈은 최숙자를 찾아갔다. 권혜빈의 애원에도 최숙자는 "내가 볼 때는 시기상조다. 아직 공부가 더 필요해"라고 했다. 이에 권혜빈은 "정말 너무하시다. 김젬마 말만 듣고 투자 안 한다고 하는 거 아니냐"라고 언성을 높였다. 최숙자는 꼭 김젬마 때문만은 아니라며 선을 그었다. "그래도 할머니"라며 권혜빈이 징징댔지만, 최숙자는 "어디서 배워 먹은 버르장머리냐"라고 호통을 쳐 긴장감을 유발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007.33하락 5.818:03 10/21
  • 코스닥 : 993.70하락 7.9218:03 10/21
  • 원달러 : 1177.20상승 318:03 10/21
  • 두바이유 : 85.82상승 0.7418:03 10/21
  • 금 : 82.56하락 0.4718:03 10/21
  • [머니S포토] 올해 국감만 3번 출석한 김범수 카카오 의장
  • [머니S포토] ·'北 도발·軍  인권'등 2021 국방부·병무청·방사청 종합감사
  • [머니S포토] 2021국감 정재훈 "연말에 조단위 원전 해외수주 계약 있을 것"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법무부·대법원 등 2021년도 종합감사
  • [머니S포토] 올해 국감만 3번 출석한 김범수 카카오 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