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라우드먼, '스우파' 메가크루미션 선두로 출발…박빙 예고(종합)

'스트릿 우먼 파이터' 28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 뉴스1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스트릿 우먼 파이터' 메가 크루미션에서 프라우드먼이 선두에 올랐다.

28일 오후 방송된 Mnet 예능 프로그램 '스트릿 우먼 파이터'(이하 '스우파')에서는 두 번째 탈락 크루가 발생하게 될 '메가 크루 미션'이 본격적으로 펼쳐졌다.

리허설 영상 촬영이 끝난 뒤, 탈락 예상 크루를 뽑는 자체 평가가 펼쳐졌다. 지난 미션 1위의 YGX가 최다 표를 획득해 충격을 안겼다. 리정은 "집에 가는 택시에서 울었다. 꼴에 리더라고 미안했다"라며 속상한 마음을 드러내기도. YGX는 글로벌 대중 투표 마감 당시 가장 높았던 조회수를 기록했지만 가장 많은 좋아요를 얻지는 못했다고 전해져 모두를 놀라게 했다.

라치카는 모든 크루의 깃발을 사용해 눈길을 끌었다. 가비는 "경쟁하고 있지만 서로 존경한다, 응원하기 위해 깃발을 사용했다"라고 부연했다. 이어 라치카는 '보깅의 어머니'로 불리는 댄서 란을 헬퍼댄서로 섭외해 기대감을 높였다. 가비는 "조회수 보면서 가슴이 아팠다"고 눈물을 터뜨리며 "진짜 잘했다고 생각한다, 배틀 해야 되면 할게요, 그냥 열심히 하겠다"고 외쳐 안타까움을 안겼다.

최다 인원을 동원한 홀리뱅은 리더 허니제이만 돋보인다는 아쉬운 평가에 당황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이에 허니제이는 "뭔가 내가 욕심낸 것 같이 민망하더라"라며 "늘 최선을 다하고 있는데, 혼자 하는 게 익숙해져서 같이 하는 것에 대한 방법을 몰랐던 것도 있다"고 인정하며 엔딩 파트를 제인으로 변경해 승부수를 걸었다. 이어 홀리뱅은 높은 파이트 저지 점수에 함께 눈물을 터뜨리며 감동을 안겼다.

지난 미션, 웨이비와의 배틀에서 승리해 가까스로 탈락 위기를 벗어난 코카N버터가 도약을 예고했다. 코카N버터의 퍼포먼스 영상 공개 후 댄서들의 칭찬이 쏟아지기도. 리헤이는 "저희가 그렸던 그림이 저지분들에게 꼭 전달됐으면 좋겠다는 바람이 컸다"라고 전했다.

프라우드먼의 리더 모니카는 "정예부대로 가고 싶다"라는 의지를 밝혔고, 이어 몬스터 우팸에 소속된 안무가에 안무를 자문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한편 모니카는 연예인들을 섭외한 것에 불편한 기색을 내비치며 "댄서들을 위해 만들어진 프로그램이란 걸 잊지 않았으면 좋겠다"라고 소신을 밝혔다.

훅은 마샬아츠, 치어리더, 크럼프 댄서부터 소녀시대 수영까지 핼퍼댄서로 섭외해 눈길을 끌었다. 리더 아이키는 무사히 끝난 퍼포먼스 녹화에 "부응하지 못하면 온전히 내 책임인 것 같았다"라고 부담감을 고백하며 눈물을 터뜨렸고, 헬퍼 댄서들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이날 프라우드먼이 파이트 저지 점수 1위, 라치카가 최하위를 달리는 가운데 YGX와 원트의 무대가 다음 주로 예고돼 긴장감을 더했다.

한편,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는 대한민국 최고의 스트리트 댄스 크루를 찾기 위한 리얼리티 서바이벌 프로그램으로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2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009.55하락 15.9415:30 10/28
  • 코스닥 : 1000.13하락 8.8215:30 10/28
  • 원달러 : 1169.70하락 0.315:30 10/28
  • 두바이유 : 83.87하락 1.7815:30 10/28
  • 금 : 83.46하락 0.4815:30 10/28
  • [머니S포토]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국제콘퍼런스 개최
  • [머니S포토] 2021년도 국가정보원 국정감사
  • [머니S포토] 이재명 '협동 로봇 체험'
  • [머니S포토] 윤석열 "저를 정권교체·정치혁신 도구로 써달라"
  • [머니S포토]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국제콘퍼런스 개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