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장훈, '깔끔요정'이 꿈꾸는 로맨스?…임원희 "헛사랑 한다" 고백(종합)

'신발 벗고 돌싱포맨' 28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캡처 © 뉴스1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서장훈이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 깜짝 등장했다.

28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서는 서장훈이 출연, 돌싱포맨 탁재훈, 이상민, 김준호, 임원희를 만나 시선을 모았다.

이날 진솔한 대화를 나누던 출연진들은 여자친구가 있다면 각자 듣고 싶은 말도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먼저 이상민이 "여자친구한테 듣고 싶은 말 있냐"라는 질문을 던졌다. 그는 바로 "난 이거다. 오빠 한잔 할래?"라고 고백했다. 모두가 배꼽을 잡았다. 서장훈은 "그렇게 듣고 싶으면 누구한테 녹음을 해 달라고 해"라며 웃었다. 이상민은 "아니 되게 설레지 않냐"라고 털어놨다.

김준호는 "'오빠 선물 사줘' 이거다. 정말 사주고 싶다"라고 밝혔다. 이상민은 "자꾸 PR 하지 마라"라며 못마땅해 했다. 조용히 지켜보던 서장훈은 "미안한데 너부터 사라"라고 팩폭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 가운데 '깔끔요정'으로 불리는 서장훈이 입을 열어 궁금증을 높였다. 그는 "나 듣고 싶은 말 있네"라더니 갑자기 수줍어했다. 모두의 이목이 집중되자 서장훈은 "'아니야, 아니야. 내가 다 치웠어~' 이 말이 듣고 싶다"라고 밝혔다. 청소 얘기였다. '깔끔요정' 서장훈이 꿈꾸는 로맨스였다. 그는 "생각도 못했는데 알아서 치웠다고 해서 봤을 때 깨끗하면 진짜 좋을 것 같아"라고 솔직히 고백했다.

이어 탁재훈은 "오빠 여행 갈래?"라더니 "현실적으로 '오빠 뭐 사줄까?' 이게 좋겠다"라고 밝혀 웃음을 샀다. 진심이 툭 튀어나온 모습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탁재훈은 "말만 들어도 좋다"라고 털어놨다.

이때 임원희가 "썸타는 사이에 '호이호이'로 이름을 저장해 놓으면 이뤄질 확률이 높대"라는 말을 꺼냈다. 그러자 서장훈은 "말도 안돼"라며 안타까워했다. 그는 아주 중요한 얘기가 있다면서 "중년이 요즘 유행하는 걸 어설프게 따라하면 진짜 싫어해. 잘하지도 못하면서 똑같이 그걸 하려고 하는 게 최악이야"라며 현실적인 조언을 해줬다.

임원희는 헛사랑 고백도 했다. 이상민이 "근데 솔직히 다들 연락 왔으면 하는 사람들 있냐"라는 질문을 던지자 "일하다 보면 괜찮은 여자 분들 있지 않나?"라고 입을 연 임원희. 그는 "나 헛사랑 되게 많이 해"라고 깜짝 고백했다.

임원희는 이어 "드라마 찍고 그러면서 (헛사랑이) 있었지"라더니 "그게 누구인지는 연예인이 아니니까 잘 모르지, 스태프일 수도 있고"라고 덧붙였다. 이를 들은 서장훈은 "이거 약간 힌트 준 거 아니야? 여기 스태프 아니야?"라고 했다. 임원희는 "여기는 아니고"라면서도 당황한 모습을 보여 더욱 궁금증을 유발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015.06상승 26.4218:01 10/15
  • 코스닥 : 990.54상승 7.1118:01 10/15
  • 원달러 : 1182.40하락 4.418:01 10/15
  • 두바이유 : 84.00상승 0.8218:01 10/15
  • 금 : 82.28상승 0.8518:01 10/15
  • [머니S포토] 2021국감 국토위, 공항공사 낙하산 인사…'공항이어서 낙하산 많나'
  • [머니S포토] 국회 농해수위, 선서하는 이성희 농협중앙회장
  • [머니S포토] 건보공단·심평원 등 국감 주재하는 김민석 국회 보건복지위원장
  • [머니S포토] '근로복지공단·안전보건공단'등 2021 환노위 국감
  • [머니S포토] 2021국감 국토위, 공항공사 낙하산 인사…'공항이어서 낙하산 많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