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유마감]WTI 0.2% 하락…6거래일 만에 내려 '숨고르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 원유시추설비 © AFP=뉴스1
미국 원유시추설비 © AFP=뉴스1

(서울=뉴스1) 신기림 기자 = 국제유가가 소폭 하락하며 숨고르기에 나섰다.

28일(현지시간) 미국 서부텍사스원유(WTI) 11월 인도분 선물은 전장 대비 16센트(0.21%) 내려 배럴당 75.29달러를 기록했다.

북해 브렌트유 11월물은 44센트(0.55%) 떨어져 배럴당 79.09달러로 체결됐다.

5거래일 연속 오르던 브렌트유는 장중 2018년 10월 이후 처음으로 배럴당 80달러를 상향 돌파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후 동력을 상실하며 등락을 거듭하다가 소폭 하락전환했다.

미 국채수익률(금리) 급등에 따른 인플레이션 우려에 뉴욕 증시가 급락한 여파다. 10년물 국채금리가 3개월 만에 최고로 오르며 가해진 달러 상승압박도 유가를 끌어 내렸다. 달러인덱스(주요 6개국 통화 대비 달러 가치)는 0.4% 올랐다.

하지만 경제 재개방과 인플레 압박에 유가의 낙폭은 제한적이었다. 골드만삭스는 수요 회복이 이어지며 연말 브렌트유가 배럴당 90달러까지 오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앞서 브렌트유 연말 전망치 80달러보다 10달러 상향한 것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029.04상승 22.3618:03 10/19
  • 코스닥 : 1005.35상승 11.4918:03 10/19
  • 원달러 : 1178.70하락 8.918:03 10/19
  • 두바이유 : 84.33하락 0.5318:03 10/19
  • 금 : 83.89상승 0.918:03 10/19
  • [머니S포토] '국감' 서욱 장관 "軍 성폭력 2차 피해 방지 지침 마련 추진중"
  • [머니S포토] 2021 교육위 국감 주재하는 조해진 위원장
  • [머니S포토] 2021 농해수위 국감 출석한 언중위·언론재단
  • [머니S포토] 수협중앙회 등 SH계열, 2021년도 농해수위 국정감사
  • [머니S포토] '국감' 서욱 장관 "軍 성폭력 2차 피해 방지 지침 마련 추진중"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