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 남북정상회담 성사 전망… "11~12월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은 지난 28일 한 라디오 프로그램을 통해 남북정상회담이 오는 오는 11월에서 12월 사이 열릴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사진=뉴스1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은 지난 28일 한 라디오 프로그램을 통해 남북정상회담이 오는 오는 11월에서 12월 사이 열릴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사진=뉴스1
최근 남북간 군사적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이 오는 11월에서 12월 사이 남북정상회담이 성사될 것으로 전망했다.

정 전 장관은 지난 28일 밤 KBS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와의 인터뷰에서 남북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을 언급했다. 그는 "김여정 부부장이 남북 정부가 그걸 바라고 있다는 것을 알아채고 자기 입으로 얘기를 꺼냈다"며 "웬만하면 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정상회담 시기에 대해서는 "준비만 잘하면 아마 11월이나 늦어도 12월 중에 되지 않겠는가"라고 전망했다. 이어 "박지원 국정원장이 김여정 부부장과 핫라인으로 좀 통하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정 전 장관은 "2022베이징동계올림픽을 개최하는 중국으로선 남북 화해 분위기가 살아나는 것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언급하며 "남북 정상회담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예견했다. 중국의 움직임에 대해선 "(중국이) 북한에 대해 정상회담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쓸데없이 많은 요구를 제기하지 않고 일단 모양새를 만들어라는 식으로 역할을 해 주리라 보인다"고 전했다.
 

양진원
양진원 newsmans1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그 날의 소식을 열심히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3.13하락 15.9118:03 10/20
  • 코스닥 : 1001.62하락 3.7318:03 10/20
  • 원달러 : 1174.20하락 4.518:03 10/20
  • 두바이유 : 85.08상승 0.7518:03 10/20
  • 금 : 83.03하락 0.8618:03 10/20
  • [머니S포토] 코로나19 확산 속 민주노총 기습 집회
  • [머니S포토] '2021국감' 권덕철 "일상회복 들어가도 마스크 벗어선 안돼"
  • [머니S포토] 2021 서울시 국감 인사 나누는 오세훈·장경태
  • [머니S포토] '2021국감' 이재명 "천공스님처럼 부동산경기 예측하면 좋았을텐데"
  • [머니S포토] 코로나19 확산 속 민주노총 기습 집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