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도금대출 안되는 'e편한세상 강일 어반브릿지' 예비청약자 16만명 몰렸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e편한세상 강일 어반브릿지는 389가구를 모집하는 1순위 청약에 13만1447명이 몰려 337.91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지난 27일 170가구(기관 추천분 제외)를 뽑는 특별공급에는 3만3898명이 몰렸다. /사진제공=DL이앤씨
e편한세상 강일 어반브릿지는 389가구를 모집하는 1순위 청약에 13만1447명이 몰려 337.91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지난 27일 170가구(기관 추천분 제외)를 뽑는 특별공급에는 3만3898명이 몰렸다. /사진제공=DL이앤씨
서울 강동구 'e편한세상 강일 어반브릿지' 청약 신청에 이틀 동안 총 16만명의 예비 청약자가 몰렸다. 이는 청약경쟁률을 집계한 2000년 이후 최고 기록이다.

29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e편한세상 강일 어반브릿지는 389가구를 모집하는 1순위 청약에 13만1447명이 몰려 337.91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지난 27일 170가구(기관 추천분 제외)를 뽑는 특별공급에는 3만3898명이 몰렸다.

공급 가구수의 50%를 추첨제로 선정하는 101㎡(이하 전용면적)에 예비 청약자들이 몰렸다. 101㎡C 48가구 모집에 3만133명이 청약 신청했고 101㎡A(2만486명) 84㎡D(1만6579명) 101㎡D(1만6120명) 순이었다. 경쟁률은 101㎡A 기타지역이 1504.38대1로 가장 높고 전용 101㎡C 기타지역(1254.54대1) 101㎡F 기타지역(1003.00대1) 101㎡D 기타지역(894.56대1) 101㎡A 해당지역(741.13대1) 등이다.

특별공급 청약에도 170가구 모집(기관추천분 제외)에 3만3898명이 몰려 평균 경쟁률 199.40대1을 기록했다. 54가구가 배정된 생애최초에 1만9850명이 청약 신청해 367.59대1의 경쟁률이 나왔다. 노부모 부양(208.80대1) 신혼부부(149.35대1) 등도 세 자릿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 같은 흥행 배경은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돼 분양가가 저렴한 것이 하나의 원인으로 꼽힌다. 101㎡ 분양가는 9억8190만원(최고가)이다. 인근 고덕리엔파크2단지 최근 실거래가를 보면 84㎡가 지난 7월 12억4000만원에 팔렸다.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돼 5년 이상 의무 거주해야 한다. 전매금지와 재당첨 제한은 각각 10년이다. 분양가가 9억원 이상인 경우 중도금 대출이 불가하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김노향 기자입니다. 투자와 기업에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07.33하락 5.818:03 10/21
  • 코스닥 : 993.70하락 7.9218:03 10/21
  • 원달러 : 1177.20상승 318:03 10/21
  • 두바이유 : 85.82상승 0.7418:03 10/21
  • 금 : 82.56하락 0.4718:03 10/21
  • [머니S포토] 올해 국감만 3번 출석한 김범수 카카오 의장
  • [머니S포토] ·'北 도발·軍  인권'등 2021 국방부·병무청·방사청 종합감사
  • [머니S포토] 2021국감 정재훈 "연말에 조단위 원전 해외수주 계약 있을 것"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법무부·대법원 등 2021년도 종합감사
  • [머니S포토] 올해 국감만 3번 출석한 김범수 카카오 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