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민 더 저렴한 전기 쓸 수 있다… 서대문구 '시간별 요금제' 시범운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시가 시간대별로 전기요금을 다르게 책정해 요금 절감을 유도하는 ‘시간별 요금제’를 시범 도입한다고 29일 밝혔다./사진=뉴스1
서울시가 시간대별로 전기요금을 다르게 책정해 요금 절감을 유도하는 ‘시간별 요금제’를 시범 도입한다고 29일 밝혔다./사진=뉴스1
서울시가 시간대별로 전기요금을 다르게 책정해 요금 절감을 유도하는 ‘시간별 요금제’를 시범 도입한다고 29일 밝혔다.

‘시간별 요금제’는 전력 소비량이 많은 낮에는 상대적으로 비싼 요금을, 그 외 시간대에는 비교적 저렴한 요금을 책정하는 친환경 전기요금 제도다. 현재 가정용 전기요금 제도는 시간대와 관계없이 전력 사용량이 많아지면 요금이 비싸지는 누진요금제 방식이다. 

시는 서대문구 '서울형 에너지 혁신지구' 내 남가좌 래미안, 홍제원 현대, 홍제 센트럴 아이파크 등 3000가구를 대상으로 2023년 9월까지 시간별 요금제를 시범 운영할 계획이다. 서울형 에너지 혁신지구는 자치구 단위로 에너지절약·효율화·생산 사업을 추진하는 지역을 말한다. 시는 2019년 7월 자치구 공모를 통해 서대문구를 에너지자립 혁신지구로 선정한 바 있다.

시는 주민들이 실시간으로 전력사용량을 확인할 수 있도록 각 가정의 전기·난방·가스 검침기에 ‘스마트미터기’(원격검침기)를 무료로 설치할 예정이다. 전기사용량과 전기요금 정보를 연동하는 모바일 앱도 구축했다. 내년에는 양천구 2000가구에 시간별 요금제를 추가로 도입할 예정이다. 

시는 "시간별 요금제를 도입하면 친환경 소비자로 거듭나고 전기요금 부담도 줄일 수 있다"며 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독려하고 있다. 시는 "예를 들어 평일 오전에 출근해 저녁에 퇴근하는 직장인이면 전기요금이 상대적으로 저렴한 밤에 세탁기, 청소기를 돌릴 경우 누진제를 사용할 때보다 요금을 더 절약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시는 시간별 요금제가 국가 전체 전력 관리 차원에서도 효율적이라고 강조하고 있다. 시간별 요금제를 통해 전기 이용자를 분산시키면 추가로 발전소를 가동할 필요성이 낮아져 온실가스와 미세먼지를 줄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노유선
노유선 yoursu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십니까, 노유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0.54상승 14.3818:02 10/25
  • 코스닥 : 994.31하락 0.7618:02 10/25
  • 원달러 : 1168.40하락 8.718:02 10/25
  • 두바이유 : 85.53상승 0.9218:02 10/25
  • 금 : 82.57하락 0.5518:02 10/25
  • [머니S포토] 이재명 '경기도의회 의원들과 함께'
  • [머니S포토] 대권 잠룡 김동연, 독도의날 맞아 '반크' 격려 방문
  • [머니S포토] 野 잠룡 홍준표, 경제 대개혁 공약 발표
  • [머니S포토] 카카오페이 청약 첫날, 오전 경쟁률 3.68대 1…'증거금 7030억'
  • [머니S포토] 이재명 '경기도의회 의원들과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