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0만원 안줘"… 잘 나가는 '스우파', 로잘린 레슨비 먹튀 의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 출연 중인 댄서에 대한 레슨비 ‘먹튀’ 폭로가 지난 28일 온라인커뮤니티를 통해 확산됐다.사진은 댄서 로잘린과 온라인커뮤니티에 확산된 폭로글. /사진=로잘린 인스타그램,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 출연 중인 댄서에 대한 레슨비 ‘먹튀’ 폭로가 지난 28일 온라인커뮤니티를 통해 확산됐다.사진은 댄서 로잘린과 온라인커뮤니티에 확산된 폭로글. /사진=로잘린 인스타그램,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 출연 중인 원트 소속 로잘린(본명 조은규)이 레슨비 먹튀 의혹에 휩싸였다.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는 29일 '현재 스우파 원트팀 소속 ㄹㅈㄹ 댄서분에 대해 폭로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A씨는 '스우파'에 출연 중인 원트팀 소속 댄서에게 지난해 입시 레슨을 부탁했다가 일정상의 이유로 레슨이 취소됐으나 수업료를 돌려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댄서 이름을 밝히지 않았으나 초성과 소속 팀으로 보아 문제가 제기된 댄서는 로잘린으로 짐작된다.

글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3월 입시 준비를 위해 로잘린에게 레슨을 부탁했고, 작품 창작 비용과 수업료 명목으로 총 290만원을 지불했다. 이후 로잘린이 예정된 시기에 레슨을 진행하지 않자 A씨 부모님이 항의했고 로잘린은 환불을 진행하기로 했지만 로잘린은 '이미 입시 작품을 창작했으니 작품비는 환불해 드릴 수 없다. 레슨비 50만원만 환불해 주겠다'고 주장했다. A씨는 현재까지 50만원조차 받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사정을 설명했다.

A씨는 주고 받은 문자 메시지를 공개한 이유에 대해 "앞으로 같은 일을 겪는 학생들이 없게, 어쩌면 저 하나 뿐만이 아닐 수도 있는 이런 일들을 겪은 모든 학생들이 용기 내어서 말이라도 꺼낼 수 있게, 또 댄서분께서 자신이 잘못하신 것을 마주하시고 고쳐나가실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A씨는 "여전히 멋진 춤 실력과 제가 닮고싶은 모습을 하고 계시지만 결코 저에게 적지 않은 돈인 290만원이었다. 1년이 넘어가는 긴 시간동안 저도 저희 부모님도 미래에 춤을 진로로 삼을 저를 생각하며 또한 그냥 그럴 수 있다고 묻어가고 참았지만 돈을 떠나 절대 달라지지 않는 댄서분의 행동과 태도에 그저 한결같이 넘기기에는 스스로에 대한 예의도, 절 배려해주신 부모님의 대한 예의도 아니라고 생각했다"고 토로했다. 로잘린은 현재 이 의혹에 대해 별도의 입장표명을 하지 않고 있는 상태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66.60상승 52.2818:03 06/24
  • 코스닥 : 750.30상승 35.9218:03 06/24
  • 원달러 : 1298.20하락 3.618:03 06/24
  • 두바이유 : 106.51상승 0.0318:03 06/24
  • 금 : 1827.00상승 0.718:03 06/24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 [머니S포토] 별 중의 별 한자리에, 박보검·뷔·리사 '파리' 출국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참전 용사 수당 2배 인상"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만난 서해 피격 공무원 유가족 이래진 씨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