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매매 10건 중 1.2건 40㎡ 이하 소형… 비중 '역대 최고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부동산 정보제공업체 경제만랩이 한국부동산원의 규모별 아파트 매매거래량을 살펴본 결과에 따르면 지난 1~7월 서울 아파트 전용면적 40㎡ 이하의 매입비중은 12.3%로 집계됐다. /사진=뉴시스
부동산 정보제공업체 경제만랩이 한국부동산원의 규모별 아파트 매매거래량을 살펴본 결과에 따르면 지난 1~7월 서울 아파트 전용면적 40㎡ 이하의 매입비중은 12.3%로 집계됐다. /사진=뉴시스
올해 1~7월 서울 소형 아파트 매입비중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30일 부동산 정보제공업체 경제만랩이 한국부동산원의 규모별 아파트 매매거래량을 살펴본 결과에 따르면 지난 1~7월 서울 아파트 전용면적 40㎡ 이하의 매입비중은 12.3%로 나타났다. 관련 통계가 작성된 2006년(1~7월 기준) 이후 역대 최고치다. 

41~60㎡ 규모 중소형 아파트 매입 비중도 증가하고 있다. 2018년 1~7월 서울 전용면적 41~60㎡ 규모 아파트 매입 비중은 29.6%이었지만 지난 1~7월에는 34.7%로 늘었다. 전용면적 61~85㎡ 규모와 86㎡ 이상 아파트 매입비중은 같은 기간 각각 41.0%에서 36.2%로, 21.9%에서 16.8%로 낮아졌다.

서울 소형 아파트들의 가격도 치솟고 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통계시스템에 따르면 노원구 상계동 '은빛2단지' 39.69㎡의 경우 지난해 8월 7일 3억 1000만원(9층)에 거래됐지만 지난달 30일에는 4억 9500만원(9층)에 거래된 것으로 나타났다. 1년 동안 1억 8500만원, 59.7% 상승했다.
 
도봉구 창동 '주공17단지' 36.16㎡도 지난해 8월 27일 3억 7200만원(14층)에 실거래가 이뤄졌지만 지난달 21일에는 5억 4600만원(15층)에 주인을 찾아갔다. 1년 동안 1억 7400만원, 46.8% 뛰었다.

최근 몇 년 동안 서울 아파트값이 크게 치솟았고 대출 가능한 금액도 줄다 보니 아파트 규모를 줄여 매입하는 경향이 늘어나고 있다는 분석이다. 1~2인 가구도 증가도 원인으로 꼽힌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서울 아파트 가격에 대한 수요는 증가하고 있지만 공급이 원활하지 않고 대출 규제까지 더해지면서 불안을 느낀 실수요자들이 서울 소형 아파트로 관심을 돌리고 있는 것으로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강수지
강수지 joy82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산업2팀 건설·부동산 담당 강수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45.27상승 45.5518:03 12/02
  • 코스닥 : 977.43상승 0.2818:03 12/02
  • 원달러 : 1175.90하락 3.318:03 12/02
  • 두바이유 : 68.87하락 0.3618:03 12/02
  • 금 : 71.13하락 0.7518:03 12/02
  • [머니S포토] 장원영 '현실감 떨어지는 미모'(2021 AAA)
  • [머니S포토]  밝은 미소짓는 잠룡 이재명
  • [머니S포토] 윤석열, 국민의힘 상임고문단과 오찬 회동
  • [머니S포토] 산자중기위, 의견 나누는 이학영 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장원영 '현실감 떨어지는 미모'(2021 AAA)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