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부동산개발업자, 5년새 2배 증가… 세종 가장 많이 늘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해 전국 부동산 개발업자가 6만3000명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5년 사이 2배 이상 늘어난 수치다. 사진은 서울시내 빌라촌의 모습./사진=뉴스1
지난해 전국 부동산 개발업자가 6만3000명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5년 사이 2배 이상 늘어난 수치다. 사진은 서울시내 빌라촌의 모습./사진=뉴스1
지난해 전국 부동산 개발업자가 6만3000명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5년 사이 2배 이상 늘어난 수치다.

3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양경숙(더불어민주당·비례대표) 의원이 분석한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2015년 말 2만9914개였던 전국 부동산 개발업 등록 사업자는 지난해 말 6만3066개로 늘었다.

세종은 전국 17개 시도 중 부동산 개발업 등록 사업자가 가장 많이 증가했다. 2015년 세종은 부동산 개발업자가 326개였지만 2016년 419개, 2017년 463개, 2018년 510개, 2019년 657개로 증가했고 지난해는 840개로 늘었다. 5년만에 2.58배 증가한 것.

세종 다음으로 부동산 개발 사업자가 많이 늘어난 시도는 전남으로 2015년 539개에서 2020년에는 2015년의 2.45배인 1322개로 증가했다. 뒤이어 경기의 부동산 개발 사업자는 2015년 8638개에서 2020년 2만950개로 증가했다.

경남은 2015년 대비 2020년 부동산 개발 사업자 증가 폭이 가장 적었다. 경남의 부동산 개발 사업자는 2015년 1797개에서 2020년 2957개로 증가해 1.65배에 그쳤다. 서울은 2015년 6255개였던 부동산 개발 사업자가 2020년에는 그 1.75배인 1만954개로 증가했다.

양경숙 의원은 "부동산 시장 규모가 커지면서 부동산 개발업이 5년 새 2배 이상으로 늘어났는데, 이런 와중에 부당하고 과도한 이익으로 국민에게 박탈감을 준 화천대유 사건도 발생했다"며 "앞으로 부동산 개발에 따른 부당이득, 탈세 등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과세당국이 철저히 살펴봐야 한다"고 말했다. 
 

강한빛
강한빛 onelight9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강한빛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834.29하락 28.3918:01 01/21
  • 코스닥 : 942.85하락 15.8518:01 01/21
  • 원달러 : 1194.00상승 1.618:01 01/21
  • 두바이유 : 88.38하락 0.0618:01 01/21
  • 금 : 86.35하락 0.0218:01 01/21
  • [머니S포토] 은평한옥마을에서 공약 발표하는 이재명 대선후보
  • [머니S포토] 엄지원·배두나·유리, 코스메틱 론칭 3人3色 미녀
  • [머니S포토] 삼성전자 이인용 사장과 인사 나누는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 [머니S포토] 이재명·윤석열 후보와 만남 제안하는 김동연 후보
  • [머니S포토] 은평한옥마을에서 공약 발표하는 이재명 대선후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