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금된 여자친구?' 택배기사가 문 앞에 타이어 쌓아… "감정적으로 일 처리 말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지난 12일 타이어를 주문했는데 택배기사가 문 앞에 막아 놓았다는 글이 올라왔다. /사진=보배드림 캡처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지난 12일 타이어를 주문했는데 택배기사가 문 앞에 막아 놓았다는 글이 올라왔다. /사진=보배드림 캡처
택배기사가 문 앞에 자동차 타이어를 쌓아 놓으면서 여자친구가 감금되는 일이 발생했다. 타이어를 시킨 이는 택배기사가 일부러 타이어를 문 앞에 놓은 것 아니냐고 의심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지난 12일 '이거 보복 맞죠?'라는 글이 올라왔다. 글과 함께 현관문 앞에 쌓여 있는 타이어 4개를 촬영한 사진도 공개했다.

글쓴이는 "타이어 4짝을 시켰다"며 "기사분에게 전화 와서 문 앞에 두고 가시면 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어 "진짜 문 앞에 둬서 문을 막아버렸다"며 "문제는 집안에 여자친구가 있어서 반나절 동안 감금됐다"고 했다.

글쓴이는 집 안에서 현관문을 밀어도 타이어 때문에 절대 안 열렸다며 "기사분들 무거워서 짜증 나는 건 이해하지만 그렇다고 감정적으로 일 처리는 하지 말아달라"고 전했다. 그는 "재미로 올렸지만 만약 화재라도 나면 섬뜩하다"고 우려했다.

일부 누리꾼은 택배기사는 고객의 요청으로 시키는 대로 했다며 타이어를 집으로 배달시키는 고객은 처음 본다는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옆에 공간 넓은데 이건 누가 봐도 이상하다"라며 택배기사가 고의로 문 앞을 막은 느낌이 든다는 의견도 없지 않다.
 

빈재욱
빈재욱 binjaewook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06.16하락 1.1718:03 10/22
  • 코스닥 : 995.07상승 1.3718:03 10/22
  • 원달러 : 1177.10하락 0.118:03 10/22
  • 두바이유 : 85.53상승 0.9218:03 10/22
  • 금 : 83.12보합 018:03 10/22
  • [머니S포토] 국민의힘, 2차 맞수토론
  • [머니S포토] '고삐 풀린 기름값'
  • [머니S포토] 일상회복을 위한 2차 공개토론회 개회사 하는 정은경 청장
  • [머니S포토] 대검찰청 항의 방문하는 김기현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국민의힘, 2차 맞수토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