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북부 상계·창동 제4도심 개발… 오세훈 "서울대병원 유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 13일 선거 공약 가운데 하나였던 동북권 제4도심 개발 계획을 밝혔다. /사진=뉴스1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 13일 선거 공약 가운데 하나였던 동북권 제4도심 개발 계획을 밝혔다. /사진=뉴스1
서울시가 베드타운으로 꼽히는 노원구 상계동, 도봉구 창동 등에 서울대병원 등을 유치하겠다는 청사진을 내놓았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지난 13일 창동차량기지 인근 현장을 방문해 선거 공약 가운데 하나인 동북권 제4도심 개발 계획을 밝혔다. 오 시장은 “상계동과 창동 등은 20~30년 전 도시계획에서 베드타운으로만 계획돼 주민을 위한 상업시설과 문화시설, 일자리 등이 부족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오 시장에 따르면 창동차량기지, 도봉면허시험장 등 부지를 활용해 480만개 일자리와 상업시설 등을 조성할 수 있다. 창동차량기지와 도봉면허시험장 등 총 24만6000㎡ 부지에는 바이오메디컬 클러스터가 조성될 전망이다. 시는 이곳에 서울대병원과 바이오기업 등을 유치하겠다는 계획이다.

오 시장은 “서울대병원 유치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며 “상업, 문화 등 복합시설도 조성해 일자리 창출과 문화생활을 누릴 수 있는 방향으로 개발 계획을 수립 중”이라고 설명했다.

창동역 일대에 들어서는 국내 최초 콘서트 공연장 ‘서울아레나’는 내년 5월 착공해 2025년 9월 준공 예정이다. 상계동과 창동 사이 중랑천을 연결하는 지천 르네상스사업도 추진한다. ‘제2의 한강 르네상스’로 불리는 지천 르네상스는 소하천과 실개천 등 수변공간을 중심으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는 프로젝트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김노향 기자입니다. 투자와 기업에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3006.16하락 1.1718:03 10/22
  • 코스닥 : 995.07상승 1.3718:03 10/22
  • 원달러 : 1177.10하락 0.118:03 10/22
  • 두바이유 : 85.53상승 0.9218:03 10/22
  • 금 : 83.12보합 018:03 10/22
  • [머니S포토] 국민의힘, 2차 맞수토론
  • [머니S포토] '고삐 풀린 기름값'
  • [머니S포토] 일상회복을 위한 2차 공개토론회 개회사 하는 정은경 청장
  • [머니S포토] 대검찰청 항의 방문하는 김기현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국민의힘, 2차 맞수토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