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자동차용 반도체 직접 개발하나… “공급업체 의존도 낮출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차의 GCOO가 자동차용 반도체 개발 의지를 드러냈다. 사진은 현대차의 수소차 넥쏘 생산라인. /사진=현대차
현대차의 GCOO가 자동차용 반도체 개발 의지를 드러냈다. 사진은 현대차의 수소차 넥쏘 생산라인. /사진=현대차
현대자동차의 글로벌운영책임자(GCOO)가자동차용 반도체 개발 의지를 드러냈다. 반도체 공급업체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기 위함이다.

14일(한국시각) 로이터통신 보도에 따르면 호세 무뇨스 현대차 GCOO는 “세계적인 반도체 부족 현상 때문에 지난 8~9월 가장 힘든 시간을 보냈다”고 말했다.

호세 무뇨스 “인텔이 생산능력(캐파)을 늘리기 위해 많은 돈을 투자하고 있다”며 “반도체 산업이 매우 빠르게 반응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하지만 우리도 그룹 내에서 우리만의 반도체를 개발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그러면 우리는 잠재적으로 이와 같은 상황에 덜 의존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것은 많은 투자와 시간이 걸리지만 우리가 연구해야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호세 무뇨스 GCOO는 현대차의 부품 계열사인 현대모비스가 사내 개발 계획에서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현대차는 4분기에 당초 사업계획 수준으로 차를 납품해 내년의 생산손실을 일부 상쇄할 것으로 내다봤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06.16하락 1.1718:03 10/22
  • 코스닥 : 995.07상승 1.3718:03 10/22
  • 원달러 : 1177.10하락 0.118:03 10/22
  • 두바이유 : 85.53상승 0.9218:03 10/22
  • 금 : 83.12보합 018:03 10/22
  • [머니S포토] 국민의힘, 2차 맞수토론
  • [머니S포토] '고삐 풀린 기름값'
  • [머니S포토] 일상회복을 위한 2차 공개토론회 개회사 하는 정은경 청장
  • [머니S포토] 대검찰청 항의 방문하는 김기현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국민의힘, 2차 맞수토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