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석화그룹, 아시아나CC 시설 개선 투자 '속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시아나CC가 골프장 접근성, 조명, 이동수단 등을 전면 개편했다. 아시아나CC 클럽하우스 전경. /사진=금호석유화학
아시아나CC가 골프장 접근성, 조명, 이동수단 등을 전면 개편했다. 아시아나CC 클럽하우스 전경. /사진=금호석유화학
금호석유화학그룹은 경기도 용인에 운영하고 있는 명문 회원제 골프클럽인 아시아나CC가 가을 시즌을 맞아 시설 업그레이드를 앞두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아시아나CC는 지난 4월 모회사 금호리조트가 금호석유화학그룹으로 편입되면서 새로운 중장기 마스터플랜을 수립하고 시설 인프라와 고객 서비스 개선에 대한 투자를 전개해 왔다.

아시아나CC의 업그레이드는 ‘ABC’로 요약된다. 우선 골프장 진입로를 전면 보수해 접근성을 높였다. 영동고속도로 양지 IC 부근 진입로부터 아시아나CC를 통과해 위의 아시아나CC삼거리까지 이르는 3.7km 길이의 도로를 전면 재포장해 이용 고객들의 이동 편의성을 높였다. 

아시아나CC는 골프장 조명을 교체해 조도도 높였다. 야간 라운딩 시 시야 확보가 용이하도록 아시아나CC 서코스 주요 부분 20여개 폴에 설치된 100여개 이상의 조명을 교체했다. 

광원으로는 상대적으로 낮은 전력으로 기존 대비 3배 이상의 조도를 구현하는 LED조명을 사용했다. 골프코스 내 이동수단인 5인승 카트 60대 전량도 신형으로 교체했다. 새롭게 도입된 카트는 향상된 출력과 배터리 성능으로 한번 충전 시 36홀 라운딩이 가능하다. 

아시아나CC는 소나무 1000그루의 전정작업, 티박스 교체작업, 500m 길이의 페어웨이 배수 개선공사, 그린 엣지 표준화, 이종 잔디 교체 등 회원들이 라운딩 시 변화를 체감할 수 있도록 코스환경 개선공사를 실시했다.

이 외에도 골프 라운딩 품질을 좌우하는 캐디들의 업무 만족도 제고를 위해 캐디 기숙사를 리뉴얼을 완료했으며 오는 16일 재오픈을 앞두고 있다. 기숙사 리뉴얼에는 총 12억원이 투자됐다. 

앞으로도 아시아나CC는 꾸준한 투자를 이어갈 계획이다. 올해 수립한 금호석유화학그룹의 비전 핵심 과제 중 하나인 DX(Digital Transformation)의 일환으로 AI(인공지능)코스관리 솔루션을 도입해 차별화된 관리시스템을 갖추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국내 골프장 설계 및 운영 전문업체인 유골프엔지니어링과의 협업을 통한 그린 잔디 초종 교체, 카트 도로 변경, 주차장 증설 등 고객 서비스 품질 향상을 위한 투자 활동을 구체화하는 과정에 있다.

아시아나CC 관계자는 “금호석유화학그룹으로 인수된 이후 회사 재무 안정성이 대폭 호전됐고 자금력에 기반한 시설투자가 안정적으로 진행되면서 외부 평가가 많이 개선됐다”며 “그 결과 지난 3월 5억4000만원이었던 아시아나CC 회원권 시세는 지난 9일 기준 8억원으로 약 48% 상승했다”고 밝혔다. 
 

권가림
권가림 hidde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07.33하락 5.818:03 10/21
  • 코스닥 : 993.70하락 7.9218:03 10/21
  • 원달러 : 1177.20상승 318:03 10/21
  • 두바이유 : 85.82상승 0.7418:03 10/21
  • 금 : 82.56하락 0.4718:03 10/21
  • [머니S포토] 올해 국감만 3번 출석한 김범수 카카오 의장
  • [머니S포토] ·'北 도발·軍  인권'등 2021 국방부·병무청·방사청 종합감사
  • [머니S포토] 2021국감 정재훈 "연말에 조단위 원전 해외수주 계약 있을 것"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법무부·대법원 등 2021년도 종합감사
  • [머니S포토] 올해 국감만 3번 출석한 김범수 카카오 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