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IEA 원유수요 급증 전망에 상승… WTI 1.08%↑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제유가가 상승하며 80달러 선을 다시 넘었다./사진=이미지투데이
국제유가가 상승하며 80달러 선을 다시 넘었다./사진=이미지투데이
국제유가가 상승하며 80달러선을 다시 넘었다. 

14일(현지시각) 미국 뉴욕상업거래소에서 11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거래일 대비 1.1% 오른 배럴당 81.31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지난 2014년 10월 이후 7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12월물 브렌트유도 배럴당 84달러 수준으로 오르면서 2018년 10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날 시장은 원유 재고가 월가 예상보다 깜짝 증가하며 공급 부족 우려가 다소나마 해소됐음에도 상승세를 보였다.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에 따르면 지난 8일로 끝난 한 주간 원유 재고는 608만8000배럴 늘어난 4억2700만배럴로 나타났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시장 예상치는 90만배럴 증가였다.

원유 재고 증가는 유가 상승을 제한하는 요인이었지만 유가가 오른 건 연말로 갈수록 수요가 늘어날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기 때문이다. 국제에너지기구(IEA)는 이날 월간 석유시장 보고서를 통해 "앞으로 몇 달간 추가 석유 수요가 하루 최대 50만배럴에 이를 것"이라고 내다봤다. 

IEA는 가스와 원유의 전환 결과 앞으로 몇 달 동안 추가 석유 수요가 하루 최대 50만배럴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이로 인해 에너지 대란이 당분간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커졌다. 골드만삭스의 대미언 쿠발린 원유 전략가는 CNBC에 "이것은 일시적인 겨울 쇼크가 아니다"며 "유가 상승이 더 오랫동안 이어질 것"이라고 했다.

공급이 타이트하지만 수요가 증가하면서 유가가 앞으로 몇 년 동안 더 높은 수준에 머무를 수 있을 것이라고 골드만삭스는 내다봤다. 쿠발린 전략가는 브렌트유가 연말까지 배럴당 90달러대에 도달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지운
이지운 lee10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이지운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68.33상승 23.0618:03 12/03
  • 코스닥 : 998.47상승 21.0418:03 12/03
  • 원달러 : 1180.10상승 4.218:03 12/03
  • 두바이유 : 69.67상승 0.818:03 12/03
  • 금 : 69.13하락 218:03 12/03
  • [머니S포토] 인류난제해결을 위한 '혁신과학기술' 공모 협약식
  • [머니S포토] 민주당, 코로나19 대응 상황점검 당정간담회 개최
  • [머니S포토] 삼성경제연구소 방문한 이재명 대선 후보
  • [머니S포토] 금융위 고승범, 송년 출입기자 간담회 참석
  • [머니S포토] 인류난제해결을 위한 '혁신과학기술' 공모 협약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