땅 보던 자전거 운전자, 주차 차량 후방에 '꽝'… "임플란트 8개 해줘야 한다는데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튜브 '한문철 TV'는 지난 14일 제보자가 해안도로에 주차한 차량과 자전거 운전자가 부딪히는 영상을 올렸다. 사진은 자전거 운전자가 차량 후방과 부딪히는 장면. /사진=한문철 TV 캡처
유튜브 '한문철 TV'는 지난 14일 제보자가 해안도로에 주차한 차량과 자전거 운전자가 부딪히는 영상을 올렸다. 사진은 자전거 운전자가 차량 후방과 부딪히는 장면. /사진=한문철 TV 캡처
자전거 운전자가 땅을 보고 운전하다 해안도로에 주차된 차량 뒤쪽과 충돌했다. 사고 이후 자전거 운전자는 임플란트를 8개 해야 한다고 연락해왔다. 제보자는 보험 접수를 해줘야 할지 의문이 들었다.

유튜브 '한문철 TV'에는 지난 14일 '해안도로 주차해놓았다고 가해자 치료비 100% 해줘야 되는 겁니까?'라는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은 지난 8일 오후 4시쯤 제주도 노을해안로에서 찍혔다.

제보자는 해안도로에 차를 세워놓았다. 이후 한 자전거 운전자가 땅바닥을 보면서 자전거를 타다 제보자 차량 뒤쪽과 충돌했다.

제보자는 "자전거 운전자는 바람이 불어서 땅바닥을 보고 주행했다고 했는데 선글라스도 끼고 해서 바람 때문에 앞을 못 봤을 가능성은 없어 보이고 옆에 풀들도 살랑거릴 정도로만 흔들렸다"라며 "사고 당시 가해자 아드님도 경찰분들한테 피해자 차량 원상복구를 약속했고 우리 측은 다친 사람이 없고 해서 다친 분 우선 치료 잘하시라고 보내드렸다"라고 전했다.

이어 "다음날 오전 10시쯤 보험 접수해달라고 연락이 왔다. 우리 쪽에서 해주는 것이 맞는지 알고 싶어 문의한다"며 "저희가 10%라도 과실 인정 시 치료비 100% 해줘야 하는 것 같은데 자전거 운전자는 서울로 올라가서 치과 갔다 왔는데 치아 8개를 임플란트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누리꾼 다수는 자전거 운전자가 전방주시를 하지 못한 것 같다며 이후 결과를 궁금해했다.
 

빈재욱
빈재욱 binjaewook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86%
  • 14%
  • 코스피 : 2968.33상승 23.0618:03 12/03
  • 코스닥 : 998.47상승 21.0418:03 12/03
  • 원달러 : 1180.10상승 4.218:03 12/03
  • 두바이유 : 69.67상승 0.818:03 12/03
  • 금 : 69.13하락 218:03 12/03
  • [머니S포토] 인류난제해결을 위한 '혁신과학기술' 공모 협약식
  • [머니S포토] 민주당, 코로나19 대응 상황점검 당정간담회 개최
  • [머니S포토] 삼성경제연구소 방문한 이재명 대선 후보
  • [머니S포토] 금융위 고승범, 송년 출입기자 간담회 참석
  • [머니S포토] 인류난제해결을 위한 '혁신과학기술' 공모 협약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