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선수 최은지, 외국인선수 비하?… "개념없다" vs "장난" 갑론을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은지는 지난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같은 GS칼텍스 서울Kixx 소소팀 외국인 선수인 레티티아 모마 바소코의 생일 축하 파티를 찍은 사진을 공유했다. 하지만 최은지는 사진에 "’얼굴도 못생긴 게 왜 태어났니’라고 노래하는데 (못 알아듣고) 좋아함"이라고 적었다.
최은지는 지난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같은 GS칼텍스 서울Kixx 소소팀 외국인 선수인 레티티아 모마 바소코의 생일 축하 파티를 찍은 사진을 공유했다. 하지만 최은지는 사진에 "’얼굴도 못생긴 게 왜 태어났니’라고 노래하는데 (못 알아듣고) 좋아함"이라고 적었다.
GS칼텍스 소속 배구선수 최은지가 같은 소속팀 외국인선수를 비하하는 게시물이 공개돼 논란이 됐다.

최은지는 지난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소속팀 외국인선수인 레티치아 모마 바소코(카메룬)의 생일 축하 파티 현장을 공유했다. 하지만 최은지는 게시물에 "'얼굴도 못생긴 게 왜 태어났니'라고 노래하는데 (못 알아듣고) 좋아함"이라고 적었다.

이를 본 일부 누리꾼들은 최은지가 외국인 선수의 서툰 한국말을 악용해 외모를 비하했다고 지적했다. 특히 이들은 "개념이 없는 것 같다" "본인 생일에 꼭 저 노래 듣길" "입장 바꿔 생각해보면 잘못을 알 듯" 등과 같은 반응을 나타내며 최은지를 비판했다.

반면 최은지를 옹호하는 의견도 없지 않다. 일부 누리꾼들은 "장난을 칠 수 있는 정도" "그냥 노래 가사에 너무 민감하게 반응한다" 등과 같은 반응을 나타냈다.

최은지와 모마 바소코는 GS칼텍스 배구단 소속이다. 모마는 최근 카메룬 국가대표로 출전한 아프리카 네이션스 챔피언십에서 좋은 활약을 펼치며 팀을 우승으로 이끌었다.
 

양승현
양승현 mickeyan99@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양승현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86%
  • 14%
  • 코스피 : 2968.33상승 23.0618:03 12/03
  • 코스닥 : 998.47상승 21.0418:03 12/03
  • 원달러 : 1180.10상승 4.218:03 12/03
  • 두바이유 : 69.67상승 0.818:03 12/03
  • 금 : 69.13하락 218:03 12/03
  • [머니S포토] 인류난제해결을 위한 '혁신과학기술' 공모 협약식
  • [머니S포토] 민주당, 코로나19 대응 상황점검 당정간담회 개최
  • [머니S포토] 삼성경제연구소 방문한 이재명 대선 후보
  • [머니S포토] 금융위 고승범, 송년 출입기자 간담회 참석
  • [머니S포토] 인류난제해결을 위한 '혁신과학기술' 공모 협약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