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둘이 그렇대" SNS발 뜬금포 열애설… 뷔·지수는 무슨 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블랙핑크 멤버 지수, 방탄소년단 멤버 뷔가 때아닌 열애설의 희생양이 됐다. /사진=장동규 기자
블랙핑크 멤버 지수, 방탄소년단 멤버 뷔가 때아닌 열애설의 희생양이 됐다. /사진=장동규 기자

방탄소년단(BTS) 멤버 뷔와 블랙핑크 멤버 지수 등 K팝스타들이 때아닌 황당 열애설에 휩싸였다.

최근 한 온라인커뮤니티에는 축구선수 손흥민과 블랙핑크 지수가 열애중인 것 같다는 글이 올라왔다. 손흥민은 지난 5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7일 오후 경기 안산시 와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3차전 시리아전에 출전하기 위한 것. 공교롭게도 지수 역시 같은 날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패션위크 디올쇼에 참석했다가 귀국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지수가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하기 전 영국에서 손흥민이 뛴 경기 직관을 인증한 적이 있다며 열애설의 불씨를 지폈다. 경기에서 골을 넣은 손흥민은 자신의 팔에 차고 있던 팔찌에 입을 맞추는 세리머니를 선보였고 이는 축구 스타들이 연인을 향해 벌이는 ‘러브 세리머니’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더해 손흥민의 팔찌와 지수가 착용한 팔찌가 ‘커플아이템’이라는 주장도 나왔다.  

루머가 점점 커지자 지수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가 나섰다. 10일 공식 입장문을 통해 "블랙핑크 지수와 관련된 열애설 루머는 모두 사실무근임을 명백히 밝힌다"고 부인했다. YG 측은 "상황을 엄중히 지켜봤다. 루머가 해외에도 확산되면서 아티스트에게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인 만큼 잘못된 내용들을 바로잡고자 한다. 부디 무분별한 억측 자제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지수의 열애설이 터진지 얼마 지나지 않아 이번엔 방탄소년단 멤버 뷔가 열애설의 주인공이 됐다. 지난 14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선 뷔가 파라다이스그룹 전필립 회장의 딸과 열애 중이라는 루머가 확산된 것. 이는 한 네티즌이 지난 13일 뷔가 전필립 회장의 부인인 최윤정 이사장과 한국국제아트페어(KIAF 2021) VVIP 프리뷰 행사에 참석해 전시회를 관람했으며 이 자리에 전 회장의 딸이 동석했다고 알리면서 시작됐다. 

뷔가 과거 착용했던 팔찌가 전 회장의 딸이 론칭한 브랜드 제품이라는 점 등이 열애의 증거로 제시되기도 했다. 온라인상에서 루머가 퍼지자 소속사 하이브는 "전 회장의 가족과 뷔는 지인일 뿐"이라며 열애설을 일축했다.

뷔 또한 16일 방탄소년단 팬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에 "한심해 욱 부르고 싶다"라는 글과 함께 구토를 하는 이모티콘을 올렸다. 그는 "오늘 꿈 쟤네들 뒷목에 독침 쏠 겁니다. 뒷목 조심하세요. 푹"이라는 글을 올려 불쾌한 심경을 간접적으로 토로했다.

뷔가 언급한 '욱'은 방탄소년단이 지난해 발표한 앨범 '맵 오브 더 솔 : 7(MAP OF THE SOUL :7)'에 수록된 곡이다. '욱'에는 '물기 시작하면 둥둥둥 동네북이 돼 둥둥둥' '진실도 거짓이 돼 / 거짓도 진실이 돼' 등의 가사가 담겨 있다. 

이처럼 확인되지 않은 무분별한 루머들이 SNS를 타고 확산되면서 애꿎은 K팝스타들이 피해를 보고 있다. 열애설은 해프닝으로 끝났지만 억울한 열애설이었던 것은 확실하다. 가짜뉴스가 실제 상황으로 둔갑하는 건 순식간. 연예인이기에 겪는 스타들의 고통, 근거 없는 각종 루머 양산에 법적·제도적 보완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95%
  • 5%
  • 코스피 : 2973.25상승 4.9218:03 12/06
  • 코스닥 : 991.87하락 6.618:03 12/06
  • 원달러 : 1183.00상승 2.918:03 12/06
  • 두바이유 : 69.88상승 0.2118:03 12/06
  • 금 : 70.79상승 1.6618:03 12/06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선대위 출범…'본격 대선 체제' 출항
  • [머니S포토] 與 정책조정회의…국민의례하는 송영길·윤호중 지도부
  • [머니S포토] 국회 국토위, 대화 나누는 이헌승-조응천
  • [머니S포토] 與 이재명 "코로나19 국가 지출, 쥐꼬리…당장 지원방안 협의해야"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선대위 출범…'본격 대선 체제' 출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