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폭 논란' 이재영·이다영 자매, 그리스로 출국… 끝내 '묵묵부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재영(왼쪽)·이다영(오른쪽) 자매가 지난 16일 밤 그리스행을 위해 인천국제공항에 출국장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재영(왼쪽)·이다영(오른쪽) 자매가 지난 16일 밤 그리스행을 위해 인천국제공항에 출국장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뉴스1
학창 시절 학교 폭력을 가한 사실이 알려진 이재영·이다영 쌍둥이 자매가 결국 그리스행 비행기를 탔다. 공교롭게도 이들이 그리스행 비행기를 탄 날은 이들이 활약했던 V-리그의 새 시즌 개막일이었다.

이재영·이다영 자매는 지난 16일 밤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그리스로 출국했다. 터키를 경유해 새로운 소속팀 PAOK가 있는 그리스로 향할 예정이다.

이들 자매는 어머니 김경희씨와 함께 공항에 모습을 드러냈다. 수속을 마친 후 비행기 탑승을 위해 출국장으로 향했다. 이 과정에서 취재진은 그리스로 떠나는 소감이나 피해자에게 하고 싶은 말 등을 물었다. 하지만 이들은 별다른 말을 하지 않은 채 출국장으로 향했다.

이들이 출국장으로 향해 시야에서 사라진 후 어머니 김경희씨가 취재진과 인터뷰에 나섰다. 김씨는 "한번이라도 사실 확인을 해본 사람이 있으면 손을 들어달라"고 취재진에 물었다. 이어 "누군가는 나나 얘들에게 진실을 물어봐야 하지만 아무도 그렇게 하지 않았다"고 항변하기도 했다. 다만 어떤 사실을 확인해야 했는지에 대해서는 함구했다.

V-리그에서는 물론 대표팀에서도 활약한 이재영·이다영 자매는 지난 2월 과거 학교 폭력 사건이 불거졌다. 피해를 당한 내용이 공개되면서 이들은 사실상 국내 배구계에서 설 자리를 잃었다. 이에 따라 소속팀 흥국생명에서 출전정지 처분을 받았고 1위를 달리던 흥국생명 역시 정규리그와 챔피언결정전에서 모두 2위에 머물렀다.

이 과정에서 올시즌을 앞두고 흥국생명은 이들의 선수 등록을 하지 않았다. 여론이 악화되면서 결국 선수에 대한 권리를 포기했다. 사실상 더 이상 국내에서 뛸 자리가 없었던 이들은 해외리그행을 타진했고 PAOK와 계약했다. 대한배구협회가 국제이적동의서(ITC) 발급을 하지 않았지만 국제배구연맹(FIVB)이 직권으로 승인해 이적이 확정됐다.
 

차상엽
차상엽 torwart@mt.co.kr  | twitter facebook

많은 사람들이 공감할 수 있는 뉴스를 만들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76.38상승 3.1311:18 12/07
  • 코스닥 : 997.22상승 5.3511:18 12/07
  • 원달러 : 1181.70하락 1.311:18 12/07
  • 두바이유 : 73.08상승 3.211:18 12/07
  • 금 : 70.12하락 0.6711:18 12/07
  • [머니S포토] 경제 강연 펼치는 이재명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선대위 출범…'본격 대선 체제' 출항
  • [머니S포토] 與 정책조정회의…국민의례하는 송영길·윤호중 지도부
  • [머니S포토] 국회 국토위, 대화 나누는 이헌승-조응천
  • [머니S포토] 경제 강연 펼치는 이재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